수사 응한 백혜련·윤소하 “황교안·나경원도 나와라”
수사 응한 백혜련·윤소하 “황교안·나경원도 나와라”
두 의원 “피해자인 우리도 경찰 출석… 한국당 의원 특권에 숨어선 안돼”
한국당, 야당 탄압이라며 불응… 나경원 “닭의 목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국면에서의 충돌 관련 수사에 응하지 않는 가운데,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영등포경찰서에 출석했다. 수사선상에 오른 국회의원들 중 첫 출석이다. 오전 9시50분께 기자들 앞에 나란히 선 두 의원은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도 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으로부터) 폭력을 당한 저희가 먼저 이 곳에 선 것은 아이러니한 일일 수밖에 없다. 국민 한 사람으로서 출석요구서를 받아들고 성실히 답하는 게 기본적 도리라는 측면에서 조사받으러 왔다”며 “폭력, 회의방해를 주도했던 (황교안, 나경원) 대표들은 물론이고 한국당 의원들도 자진 출두해서 국민들에게 제대로 된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그것을 거부하고 ‘정치탄압’ 운운하는 건 또다시 국민에 대한 도전이고 우롱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전국민적 관심과 요구가 있었던 정치개혁과 사법개혁에 관한 법안 처리를 여러 경로로 방해하고 저지해왔던 한국당은 급기야 지난 4월25일부터 합법적인 패스트트랙 법안을 물리적으로 막아내고 국회에서 있을 수 없는 국민에게 낯부끄러운 행위를 했다. 그 과정에서 회의방해는 물론 폭력적인 행동을 한 것은 엄하게 처벌받아야 한다”며 “(경찰 조사에서) 의안과 앞, 정치개혁특위 회의실 복도 상황. 사개특위 복도 상황 등 한국당이 불법적으로 막아선 부분에 대해 본대로 느낀대로 사실 그대로를 말하겠다”고 밝혔다.

▲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영등포경찰서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영등포경찰서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백혜련 의원도 “패스트트랙 당시 상황은 온 국민이 다 보셨다. 제가 대표발의한 공수처법안 제출이 의안과가 불법점거되면서 방해받았고 저는 사법개혁특위 회의장에 정상적으로 들어가지 못했다. 실질적인 피해자인 제가 여기 이 자리에 선 것이 너무나도 황당하다”고 말한 뒤 “그러나 우리나라의 형사사법체계를 존중하기 때문에 이 자리에 나왔다. 이게 법치주의다. 법 앞에 누구나 평등해야 하고 국회의원이라는 특권 안에 숨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한국당 의원들도 두 분이 소환 요구를 받은 걸로 안다. 함께 나와서 조사받길 원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의 출석 거부에 대해 백 의원은 “억울하다고 하는데 뭐가 억울한지 모르겠다. 설령 억울하면 (경찰 조사 받으러) 나오셔야 하는 거 아닌가. 어떤 부분이 잘못됐고 어떤 게 억울하다고 밝혀야 한다”며 “나오지 못하는 건 뭔가 꿀리는 게 있는 게 아닌가라고 국민이 생각할 수밖에 없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비슷한 시각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찰이 (의원들을) 줄소환하면서 야당 의원을 겁박하고 있고, 여당은 사실상 면담에 가까운 조사에 응하며 정권의 야당 탄압을 부추기고 응원하는 실정”이라며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오게 돼 있다. 아무리 협박하고 짓밟아도 새벽이 올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고발당한 현역 의원들은 총 109명. 정당별로는 한국당 59명, 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16 17:20:20
누구도 법 위에 있을 수 없다.

정의와진실 2019-07-16 15:06:16
새벽이 올 때까지 나경우옵는뇬 모가지 비틀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