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불출석 통보’ KBS “정치적 독립 훼손 우려”
‘국회 불출석 통보’ KBS “정치적 독립 훼손 우려”
국회 업무보고 사장 불참에 공식 입장 “특정 사실확인 명목의 출석, 방송 자유 훼손할 수 있어”

KBS가 15일 국회 업무보고 불참에 공식 입장을 밝혔다. 

KBS는 이날 오후 “KBS는 국정감사 대상 기관으로, 사장이 해마다 기관 증인 자격으로 출석해 피감기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이번 국회(임시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전체회의 ‘방송통신위원회 업무보고’ 참석의 경우 고려해야 할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KBS는 방송 편성 자유와 독립 등을 명시한 방송법을 근거로 “특정 사안의 사실 확인이라는 명목으로 공영방송 사장에 대한 수시 출석 요구가 정당화된다면 이 역시 프로그램 제작 개입으로 작용할 수 있어 궁극적으로 방송의 자유와 독립에 대한 심각한 훼손을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회 과방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KBS 업무보고를 통해 최근 청와대 편성 개입 논란이 불거진 KBS ‘시사기획 창- 복마전 태양광 사업’ 편(6월18일 방송) 관련 질의를 중점적으로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양승동 KBS 사장 측은 14일 여·야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불참 통보 의사를 밝혔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은 15일 “국민 수신료로 운영되는 공영방송 사장이 국회 능멸한 일은 헌정사상 초유의 사태”, “KBS 사장이 불출석하면 오늘 오후 예정된 방통위 업무보고를 연기하고 KBS 청문회를 개최할 것을 요구한다”고 반발했다. 

▲ 지난해 11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양승동 사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
▲ 지난해 11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양승동 사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

KBS는 ‘시사기획 창-복마전 태양광 사업’ 편에 대해 “자체 규정과 기준에 따라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정당한 절차를 거쳤는지 검증 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 결과 KBS는 해당 프로그램 방송 이후 외압이 없었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고, 방송통신위원회에도 같은 내용으로 설명을 마쳤다”고 밝혔다. 양 사장이 직접 국회 과방위에 출석해 이 문제를 언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것.

양 사장은 지난달 26일 KBS 이사회에서 “지난 금요일(6월21일) 청와대 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사과·정정 방송을 요구한 뒤 KBS에 공식 접수된 것은 없다”며 청와대 외압 의혹을 부인했다.

KBS는 “국회 과방위의 사장 출석 요구가 결정된 이후 과방위원들의 사전 자료 요구에 성실하게 답변하는 한편, 위에 언급한 문제점들을 국회 과방위 3당 간사들을 중심으로 설명하기 위해 가능한 노력을 해왔다”며 “특히 자유한국당 과방위 간사인 김성태 의원실에는 지난 11일과 12일 면담 요청을 했지만 만나지 못했다. 14일에도 직접 통화해 관련 상황을 설명하고 면담을 요청했지만 거절 당해 문자를 남긴 것”이라고 했다. 

KBS는 “자유한국당 과방위원 성명서 등에서 ‘윗선의 지시’, ‘청와대 압력’ 등을 언급한 것은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공영방송 KBS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훼손할 수 있음을 우려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15 17:02:43
“특히 자유한국당 과방위 간사인 김성태 의원실에는 지난 11일과 12일 면담 요청을 했지만 만나지 못했다. 14일에도 직접 통화해 관련 상황을 설명하고 면담을 요청했지만 거절 당해 문자를 남긴 것”이라고 했다. <<< 한국당은 어떻게 꼬투리 잡을 생각만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