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정당 넘어 수권정당, 꼰대 없는 정의당”
“비례정당 넘어 수권정당, 꼰대 없는 정의당”
심상정 신임 정의당 대표 취임식 “민주당, 촛불과 멀어지고 있어… 가짜 보수 세력은 심핀하겠다”

심상정 정의당 신임 대표가 “진보집권의 시대를 열어서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 이 땅에서 차별받고 불평등에 고통받는 보통시민의 삶을 지키겠다”고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밝혔다.

심상정 대표는 “이번 당권선거에서 중요한 몇가지 합의가 있었다. 첫째, 우리가 집권경쟁에 본격적으로 나서야 하고, 5기가 출발하는 오늘부터 우리 정의당은 집권을 꿈꾸고 집권을 열망하고 집권을 준비해 나가겠다. 그를 위해서 무엇보다도 비례정당의 한계를 넘어서자, 확고한 지역기반을 갖추자는 우리당의 합의가 이번 선거를 통해 마련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 자리 계신 의원님들의 재선을 포함해서 지역구 당선을 위해 모든 당력을 쏟아부을 것을 약속드린다. 우리 당의 주요당직은 지역구 출마자들의 자리가 될 것이다. 많지 않은 우리당의 예산과 자원, 지역구에 배당될 것이다. 우리 지역구 출마자들이 외롭게 혼자 싸우지 않도록 당이 전면 지원에 나서겠다”며 총선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표단 이·취임식에서 심상정 신임 대표가 이정미 전임 대표로부터 당기를 전달 받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표단 이·취임식에서 심상정 신임 대표(왼쪽)가 이정미 전임 대표로부터 당기를 전달 받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두 번째로는 “청년당당 정의당”을 들며 “박예휘 부대표를 중심으로 해서 실천에 옮기겠다. 무엇보다도 ‘꼰대’ 없는 정의당, 수평적 문화를 만드는 문화혁신으로부터 당장 시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수권정당으로 나서기 위한 과제로 ‘색깔론’을 극복하고, ‘유능한 경제 정당으로 발돋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이제 정의당에게 색깔론을 덮어씌우려는 무모한 세력은 없다. 우리당은 안보불감증, 안보취약당 이런 비판을 받은 적 있으나, 지금 그 어느 당보다도 튼튼한 안보를 준비하는 정당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뒤 “새로운 지도부와 함께 유능한 경제정당으로 발돋움해 국민들이 서슴없이 두 표를 우리 정의당에 주실 수 있도록 준비해가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게 더 이상 민생개혁을 맡길 수 없다. 또 법을 안 지키는 보수, 특권만 누리는 보수는 가짜 보수다. 국민들과 함께 단호히 심판하겠다”며 “내년 총선 반드시 승리해서 1800만 촛불을 대표하는 정당으로 우뚝 서겠다”고 목소리 높였다.

▲ 정의당 4, 5기 지도부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표단 이·취임식에서 축하떡을 함께 자르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 정의당 4, 5기 지도부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표단 이·취임식에서 축하떡을 함께 자르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15 17:16:17
다른 것은 알겠지만, 더민주에게 반노동/반민주라는 색을 칠하고 계신 거 아닌가요. 지금까지 이뤄졌던 많은 일을 무시하는 것 같아 씁쓸하네요. 우리가 원하는 것은 최소한의 삶이 보장된 사회입니다. 문재인케어만큼 국민의 최소한의 삶을 보장하는 정책이 있나요? 노동자가 어디서 가장 많이 파산하고, 자살할까요? 그건 가족의 병을 자신이 돌볼 수 없는 수준까지 왔을 때 자포자기하는 겁니다. 사회보장시스템이 잘 되어있다면, 가족은 국가에 맡기고 자기는 돈을 벌어 국가에 세금을 잘 내면 됩니다. 최저시급이 2만원이 된들, 가족의 병을 모두 케어할 수 있습니까? 국가가 나서지 않으면 불가능합니다. 정의당의 정책도 이해하지만, 취약계층이 어디서 가장 피해를 보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셨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