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임의도살 추모식, 바로 옆에선 개 시식
개 임의도살 추모식, 바로 옆에선 개 시식
동물해방물결 ‘동물임의도살금지법’ 통과 촉구... 육견협회 반발시위 ‘생계유지책’

동물권단체가 식용 도살된 개들을 묵념으로 추모하는 국회 바로 옆에서 식용견 농장주들이 개고기 시식 행사를 벌였다.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은 12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식용 도살된 개들을 묵념 추모하는 ‘2019 복날추모행동’을 열고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통과를 촉구했다.

이지연 동물해방물결 공동대표는 “최근 모란‧구포 등 전통시장에서 개 도살이 사라지고 있지만 정부와 국회 차원에서 근본 해결은 멀어보인다”고 했다. 이 대표는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이 계류된 1년간 무려 100만 마리 개들이 음지에서 도살됐다”며 “불법 개 도살이 음지에서도 철폐되도록 국회가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를 조속 심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물해방물결에 따르면 표창원 등 10명의 국회의원은 지난해 6월 동물을 임의로 죽이는 행위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동물임의도살금지법)을 발의했다. 해당 법안은 그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상정되지 않은 채 계류 중이다.

이들은 불에 탄 개 여러 마리를 형상화한 모형을 테이블 위에 쌓고, 때때로 들어보이며 추모식을 진행했다. 미국 배우이자 동물권운동가 킴 베이싱어를 비롯해 동물을위한마지막희망(LCA), 개도살금지공동행동 활동가들이 기자회견에 연대 참석했다.

이날 킴 베이싱어는 “한국은 유일하게 개 농장이 있는 국가다. 한국에 머문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개 식용 중단을 원하는 많은 분들과 얘기를 나눴다. 정부에게 더 많은 압력을 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연예인들도 더 나서기를 바란다”고 했다.

▲동물해방물결은 12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식용 도살된 개들을 묵념 추모하는 ‘2019 복날추모행동’을 열고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통과를 촉구했다. 사진=유주혜 대학생 기자
▲동물해방물결은 12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식용 도살된 개들을 묵념 추모하는 ‘2019 복날추모행동’을 열고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통과를 촉구했다. 사진=유주혜 대학생 기자
▲대한육견협회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식용견 사육과 도축, 유통 등 법제화를 요구하며 개 시식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사진=유주혜 대학생 기자
▲대한육견협회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식용견 사육과 도축, 유통 등 법제화를 요구하며 개 시식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사진=유주혜 대학생 기자

대한육견협회는 바로 옆에서 이에 반발해 개 시식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육견협회는 “국내 7만명이 식용견 농가에 종사하며 생계를 유지한다. 관련업 종사자와 그 가족까지 합하면 100만명”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개 사육·도축·유통·식용은 지금도 합법이며 1000만 국민이 개 150만 마리, 7만 2000톤을 고기로 소비하고 있다”고도 했다. 협회는 “애완(반려)견과 식용견이 국내에 병존하는 엄연한 현실을 받아들이고, 둘을 분리해 법제화하고 철저하게 관리·감독하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육견협회 참가자들은 동물해방물결이 진행하는 기자회견장 바로 옆에서 직접 준비한 개고기를 내놓고 시식행사를 열었다. 개고기 효능과 복날 개고기를 먹는 이유 등이 적힌 보도자료와 선전물을 시민들에게 나눠주기도 했다.

이에 동물해방물결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육견협회 행사를 향해 “모든 동물의 임의도살 금지하라, 개 도살 금지하라, 개식용을 종식하라”고 구호를 외쳤다. 육견협회 관계자들이 “얼마나 맛있는데 먹어보고 얘기하라” 등 말로 맞받아치며 갈등이 고조됐다.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동안 양쪽 사이 욕설과 비난이 오갔다. 물리적 충돌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다.

이날 동물해방물결은 촉구 시위를 마친 뒤 박완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장에게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을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12 22:54:32
일반 국민이 혐오를 이길 방법은, 단체끼리 연대해서 내년 총선에 투표하는 방법밖에 없다. 법을 통과시키는 것은 국회의원이라는 것을 명심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