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김성준 무징계 사표 수리’에 각계 비판
‘SBS 김성준 무징계 사표 수리’에 각계 비판
언론·시민단체 “징계 고민 않고 퇴사 공식화”… ‘지하철 몰카’ 김성준 “경찰 조사 성실히 응할 것”

지하철역에서 여성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앵커 출신 김성준 전 SBS 논설위원이 징계 없이 퇴사한 것에 ‘꼬리 자르기’ 비판이 나왔다. 시민단체들은 9일 “SBS는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SBS는 시민단체들의 ‘징계 없는 사표 수리’ 비판에 공식 입장을 내놓진 않고 있다. 

희망연대노조, 매체비평우리스스로, 문화연대, 서울YMCA시청자시민운동본부, 언론개혁시민연대, 언론인권센터, 진보네트워크센터,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 등 언론·시민단체들은 이날 연대 성명으로 김 전 논설위원 사표를 수리한 SBS를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SBS 메인뉴스 앵커, 보도본부장을 역임하고 최근까지 자기 이름을 건 시사프로그램 진행과 논설위원을 맡을 정도의 인물이 문제를 일으키자 바로 선긋기를 하고 퇴사를 공식화하는 건 말 그대로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며 “회사 명예를 실추시키고 언론 보도 신뢰를 깎아내린 책임을 묻고 응당한 징계를 고민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 김성준 전 SBS 논설위원. 사진=SBS.
▲ 김성준 전 SBS 논설위원. 사진=SBS.

이들은 “조직 문화를 점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대책을 내놔야 한다”며 “나아가 언론계 내 성희롱·성폭력에 감수성을 높이고 성평등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하라”고 촉구했다.

김 전 위원은 3일 늦은 밤 서울 영등포구청역 안에서 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범행 현장을 목격한 시민이 피해자에게 알리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위원은 4일 SBS에 사표를 제출했고, 해외 출장에서 돌아온 박정훈 SBS 사장이 8일 사표를 즉각 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은 일부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저 때문에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과 가족분들께 엎드려 사죄드린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성실히 경찰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10 17:05:18
SBS는 돈에만 관심 있고, 자체 직원교육은 안 하나. SBS가 어쩌다가 이 모양이 됐나. 씁쓸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