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연행되지 않을 수 있었지만 홀로 남아 다시 시위하다 연행된 학생
[영상] 연행되지 않을 수 있었지만 홀로 남아 다시 시위하다 연행된 학생
모두 연행된 자리에 남아 가늘게 떨리는 목소리로 “미쓰비시 사죄하라!”

9일 서울 명동 미쓰비시 자회사 사무실 앞 시위를 하던 학생들이 모두 연행되고 시위는 다 정리된 듯했다. 하지만 동료 학생들 시위 내내 핸드폰으로 촬영하던 한 학생이 다시 손에 피켓을 펼쳐들고 그 자리에 남아 홀로 시위를 이어갔다. 경찰도 촬영만 하던 학생이라 연행하지 않았지만 그냥 혼자만 편할 수 없었던지 다시 시위하면 연행이 뻔한데도 목소리를 높였다. 학생 홀로 외로운 시위 속 목소리는 때론 가늘게 떨렸지만 울림이 있었다. 그 학생의 목소리를 영상에 담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10 17:19:21
우리가 WTO에 일본을 법적으로 제소하듯이, 합법적으로 해야 한다. WTO가 이런 무단점거 시위를 보면 한국을 어떻게 생각할까. 그대들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나, 전략적으로 싸워야 한다.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