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채용비리’ 보도 8건 중 7건 정정·반론
‘서울지하철 채용비리’ 보도 8건 중 7건 정정·반론
조선일보 50만원·동아일보 300만원 손해배상 결정도… 정정 4건·반론 3건

지난해 하반기 연속 보도된 ‘서울교통공사 정규직화 채용비리’ 의혹기사 중 언론중재위에 제소된 기사 대부분이 정정이나 반론게재 결정이 났다. 조선일보는 왜곡 책임을 지고 손해배상금도 지급했다.

서울교통공사가 지난해 11월1일 동아·조선·중앙일보 및 TV조선 4사를 상대로 넣은 언중위 제소 8건 중 4건은 정정보도 결정이, 3건은 반론보도문 게재 결정이 났다. 

동아일보는 10월18일자 “교통공사, 추가시험 난색…박원순-노조위원장 면담 뒤 상황 반전” 기사 때문에 서울교통공사노조에 손해배상금 300만원 손해배상 결정을 받았다. 노조가 ‘전원 정규직화’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정규직 전환 시험을 볼 무기계약직들 응시를 말렸다는 보도다. 언중위는 직권조정인 ‘조정을 갈음하는 결정’으로 기사 정정 및 손해배상금 지급을 결정했다.

▲2018년 12월1일 조선일보 10면
▲2018년 12월1일 조선일보 10면

조선일보도 손해배상금 50만원을 서울교통공사노조에 냈다. 10월20일 “박원순 취임 후…해고된 서울교통공사 민노총간부 30명 복직” 기사다. 조선일보는 민주노총 산하 서울지하철 5대 노조위원장을 지낸 김연환 위원장 아들이 서울교통공사에 특혜 취업한 의혹이 있다고 적었다. 허위사실이었다. 수도권 지하철 5~8호선을 운영하는 도시철도공사노조 5대 노조위원장을 착각한 것이다. 

정정·반론보도를 실은 나머지 5건 중 4건이 조선일보와 TV조선 보도 관련이다. TV조선은 지난해 11월27일 “野 ‘통진당 출신이 교통공사 시위주도’…기획입사 의혹도 제기” 보도를 정정했다. ‘조합원 임아무개씨가 관련 경력이 없음에도 정규직 전환 목적으로 기획 입사했다'고 보도했으나 “사실 확인 결과, 임모씨는 건설현장 전기업무 경력을 보유했다”고 정정했고 “정규직 전환을 위해 기획입사한 사실이 없다”는 반론도 실었다.

10월17일 “‘고용세습’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경영진 목까지 졸랐다” 보도와 10월18일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잔치’ 정부·市·노조의 합작 비리“ 사설은 보도 한달여 뒤 반론보도 결정이 났다.

▲2018년 11월28일 조선일보 2면 반론보도.
▲2018년 11월28일 조선일보 2면 반론보도.

“채용 비리 의혹 후 1월에 200명 이상이 동시에 탈퇴하는 등 조합원들이 대거 이탈했다“고 전한 3월4일자 기사(“탈퇴 신청했는데…140명 조합비 걷어간 교통공사 노조”)도 4월2일 정정됐다. 노조 확인 결과 2019년 1월 탈퇴서 제출자는 43명이었고 가입은 158명이었다.

한편 보도 1건이 제소된 중앙일보와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조정 불성립으로 민사소송까지 갔으나 ‘반론보도 게재’로 소송 중 화해했다. 10월30일 장세정 논설위원의 “통진당 출신들, 구의역 김군 동료라 속이고 정규직화 선동” 기사다. 장 위원은 “입사 때는 무기계약직이 정규직보다 연봉 100만~200만원을 더 받는다”거나 “조합원 총투표도 없이 정규직 전환을 강행해 올해만 정규직이 받을 임금에서 28억원이 잠식됐다”고 썼다.

▲2018년 10월30일 중앙일보 오피니언 26면
▲2018년 10월30일 중앙일보 오피니언 26면
▲중앙일보 6월6일 반론보도 게재
▲중앙일보 6월6일 반론보도 게재

이에 노조는 “동일조건의 무기계약직과 정규직 연봉을 비교하면 정규직 연봉이 당연히 높다”며 “정규직 임금을 깎아서 (정규직화) 재원에 충당하는 게 아니므로 ‘정규직 임금 28억원 잠식’도 허위”라 주장했다. 중앙일보는 지난 6월6일경 기사 하단에 “노조가 ① 정규직으로 전환된 업무직(무기계약직) 1호봉과 정규직 1호봉의 인건비 추정액을 비교하면 정규직의 연 인건비가 약 493만~535만원 더 많으며 ② 무기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은 노사합의에 따라 진행된 사항으로, 공사의 정규직 전환 계획에 따른 처우개선비용(약 28억원 추정)은 총인건비 인상률 산정시 제외하게 돼 있으므로 기존 정규직의 인건비 인상분을 잠식하지 않는다고 알려왔다”고 반론보도했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8일 보도자료에서 “조중동은 언중위의 연속된 정정·반론보도 결정에도 피해자인 노동조합에 어떤 사과나 해명도 하지 않는 몰상식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언론이 자신의 잘못에 대해 용서를 구하기는커녕 보편타당한 사회상식과 사회 윤리적 책임, 도덕적 규범마저 깔아뭉개며 ‘권력기관’ 행세를 하는 것은 우리사회의 끔찍한 불행이며 하루빨리 청산되어야 대표적 적폐”라 비판했다.  (기사 수정 : 7월8일 21:54)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물 2019-07-09 10:23:49
조중동 교통공사 관련 보도 대충 찾아보니 200개 넘던데 그럼 7개 빼고 나머진 다 사실에 부합한다는 건가??

바람 2019-07-08 21:19:45
이것이 보수가 원하던 민주주의 국가의 정의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