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화일보 文-재벌면담 보여주기쇼? “모든 게 메시지”
靑, 문화일보 文-재벌면담 보여주기쇼? “모든 게 메시지”
일 소재 우리가 북한으로? “근거 밝혀라…대북제재 충실이행”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재벌총수의 만남이 보여주기식 쇼라는 문화일보 등의 주장에 “대통령의 일정과 움직임 하나하나가 다 메시지”라고 반박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자민당 고위간부가 일본에서 수입한 소재를 북한에 넘겼다고 주장하자 조선일보는 우리 정부가 빌미를 줬다고 쓰기도 했다. 이에 청와대는 일본이 그 근거를 먼저 밝히는게 순서라고 반박했다. 

문화일보는 8일자 사설에서 오는 10일 예정된 문 대통령과 30대 재벌총수 면담을 “현 시점에서 총수들을 우르르 불러 모아 뭘 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하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문화일보는 “기업인들을 들러리로 세워 정부도 뭔가 하고 있다는 것을 홍보하기 위한 ‘사진 찍기’ 이외의 효과를 찾기 힘들다”며 “꼭 의논하고 싶으면 조용히 실질적 대화를 하는 게 좋다. 수십 명이 모여 앉아서 두어 시간 대화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특히 문화일보는 “일본과의 막후 비즈니스 대화를 진행해야 할 기업 입장에서 볼 때, 한국 정부와 기업이 손 잡고 일본 정부에 맞서는 ‘공동전선’ 모양새가 되면 더 힘들어 질 수 있다”고 했다. 해당 기업들이 우리 대통령과 만나는 것 자체가 일본에 눈치 보인다는 얘기다. 한국 기업이 부당하게 피해를 입는데 자국의 정부와 당당하게 상의도 하지 말라는 것인지 의문이다.

중앙일보도 5면 머리기사 ‘김상조·총수들 만난 날, 이재용·신동빈 일본행’에서 “여론 악화에 다급해진 청와대와 정부가 기업과의 스킨십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지만 경제계는 그리 달갑지 않다는 반응”이라고 썼다.

조선일보도 같은 날짜 사설에서 아베 총리와 자민당 간사장의 말을 소개했다. 아베는 “한국이 (대북) 제재를 잘 지키고 있다고 주장한지만 국가 간 약속을 지키지 않으니 무역 관리 규정(대북제재)도 어길 것”이라고 주장했고, 자민당 간사장은 “에칭가스를 한국으로 수출한 뒤 행방이 묘연하다, 행선지는 북한”이라고 했다. 이를 두고 조선일보는 “한국이 빌미를 준 측면이 있다”고 추측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한 미디어오늘의 질의에 청와대는 일일이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8일 오후 브리핑에서 보여주기식 쇼라는 주장에 “대통령의 말씀과 일정과 관련된 하나하나가 모든 것이 메시지”라며 “단순히 그냥 듣는 자리만은 아니다. 그래서 대통령 발언 하나하나에도 수많은 해석을 한다”고 답했다.

조선일보 주장을 두고 이 관계자는 “우리가 빌미를 준다는데, 그런 의혹 제기하려면 (근거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명확하게 어떤 부분에 의혹이 있는 것인지 그쪽에서 밝히지 않고 저희가 그것을 의혹이 무엇인지 우리가 찾아 나선다는 것은 순서가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대일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대일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수출규제 철회 촉구 메시지를 “국민들에게는 정부가 이러한 노력들, 즉 기업들의 애로사항들을 충분히 청취해서 대응책들을 마련하자는 것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고, 또 하나는 일본을 향한 당부와 협의 촉구”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외교적 해결 방안을 두고 “여러 방법 있다”며 “주일대사로서 할 일, NSC 차원, 대통령이 할 일 등 모든 가능성을 검토해야 하고, 차분히 노력해나가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관계자는 “양국 외교가 돌이킬 수 없는 길로 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고 덧붙였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달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대통령비서실 인사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달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대통령비서실 인사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08 18:32:02
한일 무역전쟁도 강제징용 배상에서 일본이 자국 기업 지킨다는 명분에서 일으킨 것 아닌가. 조선/문화일보는 한국기업이 외국에 제재당해도 다 그들 탓이라고 그냥 보고만 있겠네. 에이, 애국심도 없는 신문들아.

바람 2019-07-08 18:27:24
공동으로 대응해도 모자랄 판에, 조선/문화일보는 일본신문인가. 외국에서 공격받고 있으면 힘을 합쳐야 하는 게 기본 원리다. 이런 것조차 무시하고 정파적으로 반대/공격만 한다면, 당신들 신문은 정말 한국신문이 아니다. 만약, 삼성이 외국국가나 기업에 공격받고 있다면 삼성이 빌미를 제공했다고 그냥 놔둘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