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트럼프, 문 대통령에 ‘군사분계선 넘어도 되냐’ 물어”
청와대 “트럼프, 문 대통령에 ‘군사분계선 넘어도 되냐’ 물어”
[판문점 회담 후일담] “북미정상만 군사분계선 상봉, 문 대통령 빠지기로 예정… 김정은, 文에 손 꼭잡고 감사표시”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북미정상간 상봉을 하기 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MDL)을 넘어가도 되느냐고 물어 문 대통령이 악수하고 넘어가면 괜찮다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판문점 남북미 회동 때 알려지지 않은 몇가지 뒷얘기와 비화를 소개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3일 오후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상봉을 하기전 자유의집 안에서 기다리고 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문을 열고 내려가기 전에 문 대통령에게 ‘선을 넘어가도 됩니까, 넘어가면 안됩니까’라고 묻자 문 대통령은 ‘악수하고 손을 잡고 넘어가면 괜찮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의 의전책임자와 아무런 상의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주위에 아무와도 상의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의전팀도 모르는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었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선을 넘어가겠다구나’라는 판단을 했다”며 “아마도 트럼프 대통령이 선을 넘는 것을 마음을 먹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정은 위원장이 MDL 남쪽으로 넘어와서 세정상이 얘기를 나눈 뒤 자유의 집으로 이동하면서 김정은 위원이 가운데에 있고, 양쪽에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있는 상황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손을 꼭 잡고 고마움을 표시하고, 대화도 잠시 있었다고 밝혔다. 이 상황은 당시 취재영역에서 벗어나 있었기 때문에 설명해준 것이라고 했다.

고마움을 어떻게 표시했는지를 두고 이 관계자는 “손을 꼭 잡았다. 얘기한 부분은 전하지 않겠다”며 얘기가 있었는데 안한다는 것이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무엇에 대한 고마움인지’를 묻자 이 관계자는 “정상간 대화내용이라 전하지 않는 것이 관례”라고 했다. 감사하다는 말이 있었는지를 묻자 그는 “훨씬 중요한 내용 있었다. 관례상 애기할 수 없는 내용”이라며 “제가 고마움이라고 한 표현은 손을 잡는 행위를 말한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30일 판문점 자유의집 앞에서 조우하고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30일 판문점 자유의집 앞에서 조우하고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같은 후일담은 문 대통령이 직접 얘기한 것이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여러 상황을 종합해서 한 것”이라고 답했다.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만 상봉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도 함께 하는 방안을 검토하지는 않았느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화면에 나타난 그대로가 예정돼 있었던 그대로”라고 밝혔다. 처음부터 두 정상만 군사분계선 상봉을 계획한 것이라는 얘기다.

이와는 달리 중앙일보는 2일자 6면 머리기사 ‘“문 대통령, 김정은 먼저 만나 트럼프 소개 계획…미국이 반대”’에서 “당초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먼저 만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인계하는 그림을 그렸다고 한다”며 “그러나 미국이 반대했다”고 썼다. 이 신문은 청와대 관계자가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북한 땅을 밟은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라는 타이틀이 필요한데 이를 계산하지 못한 것 같다”고 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결국 문 대통령이 ‘내 역할은 중요하지 않다. 북·미 정상이 만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취지의 지시를 내리면서 상황이 종료됐다고 한다”고 전언을 썼다.

북미정상회담 후에 남북정상을 위한 또다른 회의장소가 있었다는 보도 진위를 묻자 이 관계자는 “그런 보도는 있었을 수 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협의가 안됐어도 경우의 수의 하나로 준비되지도 않았느냐는 재차 질문에 “아니다, 예정돼 있지 않았다. (제안도) 없었을 것이다. 상황이 정해져 있는데 굳이 또 다른 준비할 필요가 있느냐”고 강조했다.

자유의집 북미정상회담이 진행되고 있었을 때 문 대통령이 어디서 무엇을 했느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자유의 집 안에 있었다”며 “대기장소에 참모들과 함께 있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이번 판문점 회동을 적대적 관계 종식 선언 또는 평화협정으로 보고 있는데, 북미는 어떻게 보고 있느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그 이후 벌어진 상황에 대해서는 발표할 시점이 있으면 따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종효 이후 차량을 탑승하기 전 문 대통령에게 귓속말로 무슨 얘기를했는지 질의가 있었으나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 말씀을 못드리듯이 그 부분도 말씀 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이방카 보좌관의 역할에 대해서도 모르겠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03 18:07:59
우리는 누구와도 소통하고 외교를 할 줄 알아야 한다. 물론, 막무가내 외교가 아닌 전략적 외교다. 이번 판문점 회담은 한국의 평화외교가 세계와 미국에 잘 알려지고, 시선을 끌어서 만들어진 판이 아닌가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 칭찬을 많이 한 것이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움직이게 한 거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