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정지환 전 보도국장 해임 통보
KBS, 정지환 전 보도국장 해임 통보
KBS진실과미래위 징계 권고 수용 17명 인사위 회부해 처분

KBS가 정지환 전 보도국장에게 해임을 통보하는 등 5명을 중징계 처분했다.

지난달 24일 적폐청산기구 KBS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는 활동을 종료하면서 편성 규약 및 취업규칙 위반 등으로 19명에 대한 징계를 권고했다. KBS는 진미위 징계 권고를 받아들여 중징계 처분을 내린 것이다.

KBS는 징계 권고 대상 19명 중 17명에 대해 인사위원회를 열었다. 정 전 보도국장에게 해임 통보를 했고 3명은 1~6개월 정직, 1명은 감봉, 12명은 주의 조치 처분을 내렸다.

정 전 국장 해임 통보 사유는 지난 2016년 3월 ‘기자협회정상화모임’ 결성에 있다. 진미위는 조사 결과 정상화모임 결성이 KBS 기자협회의 기능을 무력화하기 위한 시도라고 봤다. 진미위는 정상화모임이 등장한 이후 1년 동안 기자협회는 보도위원회 개최를 모두 9번 요구했지만 단 한차례만 진행하는 등 편성규약이 무력화됐다고 밝혔다. 정상화모임을 가입시키기 위해 인사상 불이익을 언급하는 등의 행위도 직장질서 문란 행위로 판단했다. 정 전 국장은 정상화모임 결성을 주도한 인물로 진미위는 파악했다.

▲  KBS진실과미래위원회가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을 열어 활동 성과 및 한계를 밝혔다. (좌) 복진선 진실과미래추진단 단장. (우) 정필모 부사장.
▲ KBS진실과미래위원회가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을 열어 활동 성과 및 한계를 밝혔다. (좌) 복진선 진실과미래추진단 단장. (우) 정필모 부사장.

정연욱 기자가 정상화모임을 비판하는 글을 기자협회보에 기고하자 “KBS인으로 KBS를 팔아 이름값을 올렸으면 당당하게 뒷감당도 하는 게 당연한 자세가 아니냐”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정 전 국장은 최순실 게이트 보도 참사를 일으킨 인물로도 지목된다.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최순실이었다는 보도가 나오자 KBS보도국 회의에서 최순실 관련 취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정 전 국장은 “최순실이 대통령 측근이야? 알려져 있다는데 어떻게 측근이라고 장담할 수 있느냐”라고 물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02 19:32:13
진미위 기간이 짧아서 아쉽네. 처벌받는 사람들은, 이번 기회로 공익이라는 게 뭔지 알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