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판문점회담 트럼프-김정은 상상력의 산물”
文 “판문점회담 트럼프-김정은 상상력의 산물”
[국무회의] “북미정상 행동으로 적대 종식… 두 정상 양복입고 DMZ 첫 동시방문은 긴장완화 뜻”

문재인 대통령은 사상 첫 판문점 북미 회담과 남북미 정상 회동이 행동을 통해 북미간 적대를 종식시켰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번 판문점 회동이 이뤄진 과정도 SNS를 통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파격 제안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과감히 수용한 외교적 상상력의 산물이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우리 국민들과 전세계인들은 판문점에서 일어나는 역사적인 장면을 지켜봤다”며 “정전협정 66년 만에 사상 최초로 당사국인 북한과 미국 정상이 군사분계선에서 손을 잡았고, 미국 정상이 특별한 경호 없이 북한 정상의 안내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았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같은 시간 같은 곳에서 남북미 정상의 3자 회동도 이루어졌다”며 “남북에 이어 북미 간에도 문서상의 서명은 아니지만 사실상 행동으로 적대 종식과 새로운 평화 시대의 본격 시작을 선언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질 북미대화에서 늘 그 사실을 상기하고, 그 의미를 되새기면서 대화의 토대로 삼아나간다면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상상력’을 강조하면서 문 대통령은 “세계를 감동시킨 북미 정상 간의 판문점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SNS를 통한 파격 제안과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호응으로 이루어졌다”며 “제안과 호응은 상식을 뛰어넘는 놀라운 상상력의 산물”이라고 밝혔다. 그는 기존의 외교문법 속에서 생각하면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며 그 상상력이 세계를 놀라게 했고, 감동시켰고, 역사를 진전시킬 힘을 만들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상상력이 문화예술이나 과학기술 분야뿐 아니라 정치·외교에도 필요하다며 중대한 국면 해결에 상식을 뛰어넘는 상상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실로 어려운 역사적 과제를 해결하는데도 끊임없는 상상력의 발동이 필요하다”고 했다. 대통령은 자신을 포함해 우리 정치에 부족한 것이 상상력이라며 과거 정치문법과 정책을 과감히 뛰어넘는 풍부한 상상력의 정치를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DMZ 방문에도 “양국 대통령이 군복이나 방탄복이 아닌 양복과 넥타이 차림으로 최전방 GP 방문한 것도 사상 최초”라고 소개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으로부터 불과 40Km 거리의 서울과 수도권에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이 살고 서울에만 10만명 이상의 미국인이 상시 거주한다고 설명했다”며 “눈앞에 빤히 보이는 개성공단이 남북 경제와 우리의 안보에 가져다주었던 긍정 효과에도 설명할 기회를 가졌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 모든 일들은 정상들 간의 신뢰뿐 아니라 판문점 일대 공동경비구역이 비무장화되는 등 남북 군사적 긴장이 크게 완화됐기에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 쪽에서 역사적인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 쪽에서 역사적인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사상처음으로 DMZ(비무장지대) 올렛초소를 방문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사상처음으로 DMZ(비무장지대) 올렛초소를 방문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