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文에 “평화 프로세스 지지”…8개월전엔?
마크롱, 文에 “평화 프로세스 지지”…8개월전엔?
[G20 한프 정상회담] 작년 프랑스서 만났을땐 “북 실질 비핵화 이룰때까지 제재 계속” 강경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고 있는 G20 정상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8개월 전 프랑스에서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 때는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와 구체적 공약 등을 요구하고 그 전까지는 계속 제재를 해야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후 인텍스 오사카 1층 양자회담장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마크롱 대통령이 “문 대통령이 기울이고 있는 역내 안정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서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프랑스는 이를 위해 모든 것을 제공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이에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프랑스 정부의 일관된 지지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마크롱 대통령이 북미대화 등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나타냈고, 이에 문 대통령이 북미 간 친서 교환, 시진핑 주석의 방북 등 북미 간 대화 모멘텀이 살아나고 있음을 높이 평가하며 “3차 북미회담이 이루어져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이 이뤄질 수 있도록 끝까지 지지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설명을 들은 마크롱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노력들에 대해 다시 한 번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강조했다고 했다.

이밖에도 고 대변인은 양 정상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며 향후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으며, 조속한 시일 내에 마크롱 대통령의 방한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날 정상회담은 G20 정상회의 현장에서 프랑스 측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0월15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0월15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8개월 전 마크롱 “북한의 구체공약 실질 비핵화 있을 때까지 계속 제재”

양 정상은 이같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지지한다는 논의를 했다고 밝혔지만, 실제 8개월 전 프랑스에서 열린 정상회담 때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들어갔을 땐 다소 분위기가 달랐다. 이 때문에 비핵화를 위한 실질방안에 관해 이번 회담에서도 진전된 논의가 이뤄졌는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15일 프랑스 파리 정상회담에서 “적어도 북한의 비핵화가 되돌릴 수 없는 단계에 왔다는 판단이 선다면 UN 제재의 완화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더욱 촉진해야 하며 마크롱 대통령께서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이 같은 역할을 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마크롱 대통령은 북한이 실질적 비핵화 조치를 끊임없이 취해 나갔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당시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서도 북한을 향해 “무엇보다 평양의 구체적인 어떤 공약을 기대하고 있다”며 “비핵화와 그리고 미사일 계획을 폐지하기 위한 프로세스에 실질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는 실제적인 어떤 의지를 보여주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그는 그때까지는 저희가 유엔의 안보리가 채택한 제재를 계속해야 할 것이라며 전세계적인 평화에 위협이 되고 있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상임이사국으로서 완전하고 불가역적이고 검증 가능한 이러한 CVID가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 비핵화는 이것이 원칙에 합당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고, 그리고 그 과정에 있어서는 저희가 동반을 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직 미수교 국가인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두고도 마크롱 대통령은 2011년 평양에 협력사무실을 열었으나 인도적이고 문화적인 교류일 뿐 외교 관계를 평양과 지금 당장 맺을 계획은 없다고 했다. 외교관계를 맺으려면 탄도미사일과 비핵화, 인권보호, 남북관계 개선 등이 실질적으로 이루어져야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내려놓으면 내려놓을수록 또 다른 한편으로는 북한이 핵에 의존하지 않고도 북한의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다라는 신뢰를 줄 필요가 있다”며 “올바른 선택을 한 것이다라는 믿음을 국제사회가 줘 가면서 북한이 빠르게 비핵화를 할 수 있도록 이끌어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6-28 20:15:41
외교력이 국가의 진정한 경쟁력이라고 본다. 너무 서두르지도, 그렇다고 느리지도 않게 탄탄한 외교력을 다진다면 세계인들은 우리 편에 서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