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공정성 훼손’ 권고사직 이창섭 전 직대, 무효 소송
연합뉴스 ‘공정성 훼손’ 권고사직 이창섭 전 직대, 무효 소송
회사 명예 실추 등으로 지난해 권고사직… 연합뉴스노조 “회사 전체 모독·명예 먹칠”

공정보도 훼손과 회사명예 실추 사유로 권고사직된 이창섭 전 연합뉴스 편집국장 직무대행이 연합뉴스를 상대로 권고사직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이 전 직무대행은 지난 5일 지난해 연합뉴스가 내린 권고사직 징계가 부당해고에 해당돼 복직 시까지 월 500만원을 지급하라는 권고사직 무효 소송 소장을 서울중앙지법에 냈다. 이 전 직무대행은 지난해 6월21일 권고사직 결정을 받고 25일 사직서를 내고 퇴사했다.

당시 징계 사유는 공정보도 훼손, 회사 명예실추, 법인카드 부정 사용 등이다. 2015년 박노황 전 연합뉴스 사장 취임 후 직무대행에 오른 이 전 대행은 박근혜 정부 및 여당 편향 보도로 논란을 샀다. 전국언론노조는 2017년 6월 이 전 대행을 ‘언론부역자’ 명단에 올리기도 했다.

▲이창섭 전 연합뉴스 편집국장 직무대행. ⓒ 연합뉴스
▲이창섭 전 연합뉴스 편집국장 직무대행. ⓒ 연합뉴스
▲스트레이트가 보도한 장충기 문자에 등장하는 또 다른 연합뉴스 인사는 이창섭 연합뉴스TV 뉴미디어 기획위원이다. 이창섭 위원은 연합뉴스 편집국 책임자인 ‘편집국장 직무대행’을 맡은 바 있다. 사진=MBC 화면 캡처
▲스트레이트가 보도한 장충기 문자에 등장하는 또 다른 연합뉴스 인사는 이창섭 연합뉴스TV 뉴미디어 기획위원이다. 이창섭 위원은 연합뉴스 편집국 책임자인 ‘편집국장 직무대행’을 맡은 바 있다. 사진=MBC 화면 캡처

이 전 대행은 경언 유착 문제로 알려진 ‘장충기 문자’ 발신자 명단에도 포함돼 사내 비판을 샀다. 그가 2015년 7월18일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에 보낸 문자엔 “같은 부산 출신이시고 스펙트럼이 넓은 훌륭한 분이시라 들었다”거나 “제가 어떤 분을 돕고 있나 알고 싶고 인사하고 싶었을 뿐“이란 내용이 적혔다.

황영기 전 삼성증권 사장은 2015년 7월8일 ”밖에서 삼성 돕는 분들이 많은데 그 중 연합뉴스 이창섭 편집국장도 있다“며 ”기사 방향 잡느라 자주 통화 하고 있는데 진심으로 열심이다. 나중에 아는 척 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장 전 차장에 메시지를 남겼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지부장 홍제성)는 26일 성명을 내 “이 전 대행은 지난해 권고사직 처분을 이의제기 없이 순수히 받아들였다. 그가 편집국에 군림하던 시절 추락한 연합뉴스의 신뢰도에 책임을 지고 나간 것으로 보였다”며 “그러나 1년이 지난 지금 이 전 대행이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함으로써 이 같은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가고 말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지부는 “이 전 대행이 반성하고 국민과 회사 구성원들에게 사죄해도 모자랄 판에 억울하다며 소송까지 제기한 것은 560명 지부 조합원은 물론 회사 구성원 전체를 모독하고 구성원의 명예를 먹칠하는 염치 없는 행위라고 판단한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지부는 또 “정치권력 및 자본권력과 결탁한 언론인은 우리 일터에서 더 이상 용인할 수 없다는 우리의 입장은 1년이 지난 지금 전혀 변하지 않았다”며 “이미 소송이 제기된 이상, 회사가 소송을 철저하게 준비함으로써 법정에서 그의 징계 사유를 명백하게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계자는 이와 관련 “법적으로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행은 지난 3월29일 펜앤드마이크(대표이사 정규재) 사장 겸 편집본부장으로 선임돼 현재까지 보직을 맡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6-26 16:32:19
진심으로 보수는 왜 반성이라는 걸 모를까. 지난 9년 한 짓을 생각해봐라. 그래도 난 법을 존중한다. 최종심 판결을 믿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