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인천, 조선·중앙 ‘2강’…스마트폰 이후 사라진 무가지 
서울·인천, 조선·중앙 ‘2강’…스마트폰 이후 사라진 무가지 
[창간 24주년 기획] 2009~2017년 전국 16개 시·도 발송 부수 ⑤서울·경기·인천·제주

미디어오늘이 창간 24주년을 맞아 한국ABC협회 부수인증 보고서를 전수조사해 전국 16개 시·도별 발송 부수 현황을 파악했다. 미디어오늘은 ABC협회 인증이 본격 시작된 2009년부터 가장 최근 조사자료인 2017년까지 9년간 지역별 발송 부수 1위~10위 신문사를 취합, 신문지면의 소비 흐름을 짚어봤다. ABC협회 인증에 참여하지 않은 신문사는 조사대상에서 제외됐다. ABC협회 인증부수를 그대로 믿을 수는 없지만 지역별로 신문의 영향력과 인지도를 파악하는 데는 무리가 없다. (편집자 주)

▲ 디자인=이우림 기자.
▲ 디자인=이우림 기자.

◆서울=초반에는 조선일보 독주였으나, 중앙일보가 조금씩 부수 격차를 줄이며 현재는 조선과 중앙 ‘2강’ 체제다. 중앙일보는 타지역에선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으나 서울과 인천에서는 강세를 나타내 마케팅 전략에 있어 ‘선택과 집중’을 엿볼 수 있다. 매일경제는 2009~2013년까지 5년 연속 발송부수 3위를 기록했다. 이후 2014년부터는 동아일보가 3위를 나타냈다. 한 때 주요 일간지를 위협했던 메트로와 데일리포커스 등 무가지는 발송 부수 5~6위를 형성하며 위력을 보였으나 2013년 이후 순위권에서 사라졌다. 데일리포커스는 2010년 한 때 30만부를 찍으며 전성기를 보였으나 스마트폰의 등장과 함께 무가지의 시대도 끝났다. 한편 서울신문은 무가지가 사라진 뒤 이 지역에서 꾸준한 6위를 유지했으며 석간신문인 문화일보, 진보성향의 한겨레가 뒤를 이어 순위권을 형성했다. 서울은 1·2위의 발송부수 합계가 90만부에 육박하고, 하위권 발송 부수도 7만부를 넘기며 타 지역에 비해 압도적인 발송 부수 물량을 드러냈다. 이는 제주지역 발송 부수와 극적인 대조를 보인다. 서울중심의 신문업계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디자인=이우림 기자.
▲디자인=이우림 기자.

◆인천=조선→중앙→동아→매경→한경의 1위~5위 순위가 9년간 단 한 번도 바뀌지 않았다. 전국 일간지 강세 속 지역지는 약세를 보였다. 인천 지역이 사실상 서울·경기권에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인천일보가 순위권에 포함된 유일한 지역지였다. 스마트폰이 일상화되기 전까지는 데일리포커스와 메트로와 같은 무가지 발송 부수가 순위권에 포함되다 스마트폰이 일상화된 2013년부터 순위에서 자취를 감췄다. 다른 지역에 비해 중앙일보의 강세가 눈에 띄었는데, 2016년엔 조선일보와 격차가 829부에 불과했다.

▲디자인=이우림 기자.
▲디자인=이우림 기자.

◆경기=9년 내내 조선일보가 압도적 1위를 유지했다. 동아일보는 2013년부터 부수가 하락하지 않고 오히려 증가하는 매우 ‘특별한’ 양상으로 중앙일보를 따라잡았다. 데일리포커스와 메트로는 2010년 각각 무가지의 전성시대를 상징했으나 2013년 거짓말처럼 사라졌다. 국민일보는 이곳에서 10위권에 들며 다른 지역에 비해 강세를 보였다. 이는 국민일보를 주로 구독하는 기독교인들의 숫자와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사실상 서울-경기-인천이 하나의 생활권역으로 묶이면서 이곳에서도 지역지는 크게 두각을 드러내지 못했으며, 경인일보 정도만 순위권에 포함되었다. 

▲디자인=이우림 기자.
▲디자인=이우림 기자.

◆제주=지역지의 강세가 가장 돋보이는 지역이다. 전국단위 종합일간지의 약세는 배달망의 어려움과 서울 중심 정보가 갖는 비효용성 등이 원인으로 보인다. 이곳에선 제주일보-한라일보가 1위·2위를 나타냈다. 그러나 발송 부수가 전반적으로 적은 만큼 순위 편차가 상대적으로 심했다. 제주일보는 2015년 ABC협회 인증에서 빠졌다가 2016년 재진입했는데, 그 사이 제주일보 사주가 2015년 8월 제주신보를 창간해 2016년 조사에서 부수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조선일보는 3위를 유지하다 제민일보에 밀리며 4위가 되었다. 이곳은 다른 지역에서 꾸준히 상위권에 있던 매일경제의 약세가 눈에 띄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6-29 12:31:10
지역에서는 지역지가 1~2위를 차지해야 지역이 발전하는데, 특별한 지역 빼고는 다 중앙신문이 상위권을 차지하네. 이러니까 지역이 점차 쇠퇴하고, 서울로 사람들이 몰리는 것이다. 그리고 역시 자본주의 사회니까 경제지가 상위권에 많이 있네. 경제지들의 대주주가 누구인가. 대부분 재벌과 대기업 아니던가. 이러니, 노동자들이 경제지 정치기사에 선동당할 수밖에 없다. 참으로, 씁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