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52일만의 정개특위, 장제원 어르고 달랜 이유는
[영상] 52일만의 정개특위, 장제원 어르고 달랜 이유는
장제원 정개특위 연장 무산 의도 지적하자 “저희가 반개혁 세력입니까?”

지난 20일 오후 2시 패스트트랙 지정이후 52일 만에 국회 정치개혁특위 회의가 열렸다. 이미 다른 상임위에선 한국당 간사들이 자기 할 말만 하고 나가버린 상황과 달리 회의 끝까지 자리를 지켰던 장제원 한국당 간사. 하지만 다른 당 의원들이 정개특위 연장 무산 의도를 숨기지 않는 한국당과 장제원 간사를 강하게 비판하자 섭섭함을 드러낸 강제원 간사. 그러자 회의 분위기는 묘하게 장제원 간사 칭찬 일색으로 급변했는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6-24 14:46:50
국회 대립으로 이득 보는 사람은 법의 사각지대에 있는 사기꾼이다. 민생을 생각한다면 국회부터 챙겨야 맞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