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라디오 비상경영체제 도입
YTN 라디오 비상경영체제 도입
“심각한 YTN 라디오 자본 잠식 개선 위해”… 해임 압박 김호성 상무는 영업이사로

YTN 라디오(사장 정찬형)가 21일 이사회를 열고 비상경영체제를 도입키로 했다. 

YTN 라디오 이사회는 김호성 YTN 라디오 상무이사 직무를 영업 담당 이사로 변경하고 새 업무 성격에 맞게 보수 지급 방식도 바꾸도록 했다. 

이사회는 라디오 방송과 편성 부문을 YTN 사장을 겸하는 정찬형 사장 직할로 개편, 추후 YTN 본사에서 센터장을 파견키로 했다. 

▲ 전국언론노조 YTN지부(지부장 지민근)는 19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YTN 사옥 정문 앞에서 ‘갈등 조장 분열 획책 김호성 해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손가영 기자
▲ 전국언론노조 YTN지부(지부장 지민근)는 19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YTN 사옥 정문 앞에서 ‘갈등 조장 분열 획책 김호성 해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손가영 기자

YTN은 “5월 말 기준 92.2%의 심각한 YTN 라디오 자본 잠식 개선을 위한 경영 혁신과 주주 이익 보호, 지속 가능한 경영 토대 마련을 위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YTN 라디오 측도 “앞으로 콘텐츠 강화와 영업 수지 개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지속적 흑자 시스템을 마련해 자본 잠식 상태를 개선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전국언론노조 YTN지부는 김호성 YTN 라디오 상무 해임을 촉구하는 등 이번 YTN 이사회 안건 처리에 반발했다. 

김 상무 보수체계 개편을 담은 이번 안은 거듭되는 노조 반발을 감안한 절충 성격이었다. 김 상무가 이사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여진은 계속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6-21 17:36:05
직원들이 이렇게 반대한다는 것은 그동안 행동이 전 직원들의 모범이 되지 못했네. 직원들을 이끌 수 있는 것도 리더의 자질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