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연합뉴스 기자, 후배기자 성폭력 징역 4년 실형
전직 연합뉴스 기자, 후배기자 성폭력 징역 4년 실형
준강간치상 유죄… 징역 4년에 성폭력치료교육 40시간 이수 명령

후배 기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던 전직 연합뉴스 기자가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9부(재판장 강성수)는 21일 김아무개 전 기자에게 준강간치상 혐의가 인정된다며 징역 4년을 선고하고 성폭력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김 전 기자에게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5년간 취업 제한도 명했다.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이 일관되고 구체적이며 경험하지 않고선 진술할 수 없는 내용인데다 피고인(김 전 기자)에 불리한 진술을 해 무고할 만한 이유도 보이지 않는다”며 합의 관계였다는 김 전 기자 주장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또 피해자가 사건 직후 지인에게 관련 사실을 알린 메시지나 해바라기센터(성폭력피해자통합지원센터)를 찾아가 조사 받은 정황 등에 따라 “피고인이 사건 당시 술에 만취해 항거 불능에 처한 피해자를 간음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이 사건으로 인해 심각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었다. 피해자는 사건 직후 불안, 불면, 자해 충동 등 문제를 심하게 겪고 1달여 간 입원 치료를 받기도 했다. 재판부는 이와 함께 피해자가 엄중 처벌을 원하는 점을 김 전 기자 양형에 참작했다. 

김 전 기자는 2017년 11월 말 후배인 모 언론사 여성 기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돼 지난해 6월 기소됐다. 2016년 경력직으로 연합뉴스에 입사한 김 전 기자는 수사를 받던 지난해 2월8일 퇴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6-21 17:27:42
피해자는 평생 트라우마를 앓고 살 것이다. 왜 이리 신중하지 못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