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성추행 논란 경력기자 자진 퇴사
이데일리 성추행 논란 경력기자 자진 퇴사
내부 반발 5일 만에 퇴사 의사 밝혀

성추행 논란 전력이 있는 기자 채용 문제로 이데일리 노사가 갈등을 빚자 해당 기자가 직접 퇴사 의사를 밝혔다. 내부에서 문제를 제기한 지 5일 만이다.

이데일리 관계자는 지난 20일 미디어오늘에 “(노조) 성명서에 언급됐던 기자가 조금 전 회사 측에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 기자는 퇴사 의사를 밝힌 후 21일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 이데일리 CI
▲ 이데일리 CI

한 경제 매체 소속이었던 이 기자는 지난 2017년 술에 취한 채 후배 여성 기자를 성추행했다는 논란을 일으킨 후 내부 징계 절차 등이 진행되기 전 퇴사했다. 이데일리는 이 기자 채용을 강행해 논란이 일었다.

이데일리 노조는 지난 15일 성명서를 통해 “성추행 논란이 있는 경력 기자 채용에 유감을 표한다”며 “인사권이 아무리 경영진 권한이라 해도 노사 간 신뢰를 깨고 조직이 흔들릴 수 있는 선택을 무리하게 해야 하는지 납득가지 않는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6-21 12:23:16
노조가 몰랐다면 그냥 소리소문없이 입사했을 것 아닌가. 수익을 위해서라면 아무나 데려오는 것인가. 무섭다, 무서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