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특위 ‘활동기한 연장’ 추진…한국당 “의미 없다”
정개특위 ‘활동기한 연장’ 추진…한국당 “의미 없다”
심상정 정개특위원장 “특위 연장사유 국회 운영위원장과 각 당 원내대표에게 건의”

선거제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후 50일 만에 열린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임기 만료 열흘을 앞두고 활동기한 연장을 추진하기로 했다.

20일 오후 열린 정치개혁특위에서 심상정 위원장은 정치개혁특위 연장사유를 국회 운영위원장과 각 당 원내대표에게 건의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에 선거제 개혁법안과 현행안에 따른 선거구획정을 각각 사전에 준비하도록 권고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보이콧’ 중인 자유한국당에서 유일하게 참석한 장제원 의원(한국당 간사)은 “의미 없는 회의를 왜 여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 국회정상화를 위한 합의가 안 된 상황에서 이렇게 정개특위 가동은 제1야당 자극하는 것 외에는 정말 도움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정치개혁특위 활동기한 연장을 두고도 “국회법 44조5항을 보면 특위 활동기한 연장이 필요할 경우 종료되기 15일 전까지 사유를 제출한다고 돼 있다”며 항의했다.

▲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해 빈자리가 보이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해 빈자리가 보이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바른미래당 간사인 김성식 의원은 “그동안 선거제 개혁에 대한 한국당의 태도와 정치개혁특위에 임하는 자세를 보면 이제 특위 자체를 없애자는 속셈이 아니고선 이해가 안 된다. 왜 우리 견해를 반영하지 않느냐고 주장하려면 회의를 열고 회의에 나와서 대안을 갖고 주장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정치개혁특위는 17대 국회 이래 한 번도 필요한 상황에서 연장 의결을 하지 않은 적이 없다”며 17대 국회에서 바로 직전 19대 국회까지 활동기간을 연장한 사례들을 일일이 언급했다. 이어 “왜 종료 15일 전 연장을 안 했느냐는 주장에 대해서는 거꾸로 묻고 싶다. 한국당이 회의를 계속 늦춰달라고 요구해 인내하면서 늦춘 과정에서 생긴 문제”라며 “특위 연장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더 이상 직무유기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선 장 의원과 다른 당 의원들 사이에 날선 발언이 오갔지만, 몇몇 장면에선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회의장에 들어선 장 의원을 본 심상정 위원장은 “역시 우리 장 간사다. 한국당 의원님들 다 모시고 오시라”며 의원들의 박수를 유도했다. 장 의원의 경우 회의가 끝난 뒤 “정상화만 되면 나도 하고 싶다. 그런데 어떻게 하느냐”며 인사를 주고 받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6-21 12:38:56
장제원 씨, 국회 일이 의미가 없으면 당신은 왜 국회의원을 하고 있지? 국회의원은 국민을 대신해 더 깊이 토론하고 국민에게 내용을 쉽게 알리는 게 의무 아닌가. 왜 토론하지 않고 반대만 하며 숨기려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