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축구 준우승보다 과정이 더 좋았다”
문대통령 “축구 준우승보다 과정이 더 좋았다”
[U-20대표단 만찬] “투지 정신력 만으론 부족, 경기를 즐겨보자는 자세 기뻤다” 이강인 “중요한 분과 있는 것만으로 행복”

문재인 대통령이 20세 이하 청소년 월드컵 축구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것을 두고 준우승이라는 성적도 좋았지만 그 과정이 더 좋았다고 평가했다. 경기를 즐겨보자, 놀아보자는 자세와 기술축구의 가능성을 발견했다는 점을 주목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저녁 청와대 본관 충무실로 초청한 U-20 월드컵 출전 선수단과 만찬에서 이같이 밝히고 축하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U-20 월드컵 준우승이라는 성적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아시아 축구의 경사”라며 “여러분은 한국 축구와 아시아 축구의 가능성을 보여 주었다”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준우승이라는 그 성적도 대단했지만, 그 과정이 더 좋았다”며 “특히 감독과 선수단의, 그리고 또 우리 선수들 간에 서로 신뢰하고 배려하는 모습, 그런 가운데에서 우리 선수들이 보여준 그 열정과 유쾌함이 정말 좋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도 ‘우리 한번 경기를 즐겨보자. 또 한판 멋있게 놀아보자’ 이런 자세들이 참 좋았고, 우리도 기술축구를 할 수 있다, 그런 가능성을 보여준 것도 너무나 좋았다”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우리 축구가 투지와 정신력을 강조해 왔다는 점을 들어 문 대통령은 “이 투지와 정신력은 늘 중요하나 그것만으로는 부족하고, 이제 우리도 경기를 즐길 수 있다, 창의적인 기술과 전술로 고급축구를 보일 수 있다라는 것이 더해져야 하는데, 여러분이 그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 너무나 기뻤다”고 말했다. 그는 한마디로 여러분은 대한민국 축구의 차원을 높여 주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주간은 정말 행복하고 감격스러운 그런 순간들이었다”며 “우리 국민 모두를 위해서 열심히 뛰었고, 또 그 행복을 우리 국민 모두에게 나누어 주었다”고 격려했다. 그는 “더 높은 목표를 향해서, 또 더 신나게 마음껏 즐기기 위해서 힘차게 전진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저녁 청와대로 초청한 U-20 월드컵 축구 대표단과 만찬에서 선수단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저녁 청와대로 초청한 U-20 월드컵 축구 대표단과 만찬에서 선수단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정정용 축구 대표팀 감독은 “우리 대표팀이 이뤄낸 성과는 무엇보다 어린 선수들의 열정과 노력, 그리고 하나됨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평가했다.

축구육성 방식을 두고 정 감독은 축구협회가 그동안 유소년을 나이별로 꾸준히 관리해 각종 국제대회에 경험을 쌓게 했고, 지도자들로 분업을 통해 역량을 기르도록 했다며 “이런 노력들이 오늘의 성과를 가져올 수 있게 해 준 것 같아 유소년 지도자인 저 한 사람으로서 감회가 새롭다”고 털어놨다.

국민들에게 정 감독은 “온 국민들이 축구를 통해 하나가 되는 모습을 보았다”며 “밤늦은 시간까지 전국 각지에서 하얗게 밤을 지새우며 목청 높여 저희를 응원해 주신 국민들의 성원 덕에 오늘의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감사해했다. 그는 “앞으로 한국 축구가 더 강해지고, 국민들이 더욱 더 기뻐할 수 있도록 한국 축구와 유소년 축구 발전을 위해 더 많이 도와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주요 선수들이 이날 만찬 직전에 취재진과 나눈 인터뷰에서 청와대에 처음 방문한 소감을 밝혔다.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 선수는 “이렇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매우 기쁘고 매우 행복하다”며 “처음 소집 시작했을 때부터 마지막 날까지 (웃음) 모든 게 못 잊을 추억 같고, 또 이렇게 좋은 대회, 이렇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매우 좋고, 이렇게 좋은 자리에 왔으니까 다음엔 더 열심히 해서 또 좋은 자리에 오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좋은 자리에 진짜 중요하신 분이랑 같이 있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매우 좋고 매우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이광연 선수는 “청와대에 온 것만으로도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대통령님께서 저희를 불렀다는 게 정말 영광이라고 생각하는데, 아무나 쉽게 못 들어오는 데라고 들었다”며 “저희가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는지 여기 와서 좀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님께서 저희를 격려를 해 주신다면 저희는 당연히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후배들이나 모든 축구선수들이 이 자리에, 청와대를 다시 들어올 수 있게 많은 성적을 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저녁 청와대로 초청한 U-20 월드컵 축구 대표단과 만찬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저녁 청와대로 초청한 U-20 월드컵 축구 대표단과 만찬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한편, 이날 만찬장에는 지도자 및 스태프로 김판곤 단장, 김동기 행정총괄, 정정용 감독, 공오균‧인창수 필드코치, 김대환 GK코치, 오성환 피지컬코치, 서효원 전력분석, 왕준호 팀닥터, 김성진‧조민우‧성형호 의무트레이너, 임재훈 비디오분석, 장진용‧신정훈 팀매니저, 신동일 팀조리사, 곽동혁 팀사진사 등이 참석했다. 선수단으로는 이광연, 박지민, 최민수, 김주성, 김현우, 이규혁, 이상준, 이재익, 이지솔, 최준, 황태현, 고재현, 김세윤, 김정민, 박태준, 이강인, 정호진, 엄원상, 오세훈, 전세진, 조영욱 등이 왔다.

이밖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차범근(축구계 원로), 신연호(1983 U-20 월드컵 4강 주역), 유상철(KBS '달려라 슛돌이' 팀 감독) 등이 동참했다. 청와대에선 노영민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처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연명 사회수석, 고민정 대변인, 박상훈 의전‧조한기 부속‧신지연 2부속‧양현미 문화비서관이 동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저녁 청와대로 초청한 U-20 월드컵 축구 대표단과 만찬에서 선수단과 함께 경기영상 하이라이트를 시청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저녁 청와대로 초청한 U-20 월드컵 축구 대표단과 만찬에서 선수단과 함께 경기영상 하이라이트를 시청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6-19 21:49:48
만찬에서 축구선수들을 격려한 것은 매우 잘한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