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이번엔 “외국인 노동자 혜택 있어”
황교안 이번엔 “외국인 노동자 혜택 있어”
한국당 안보·경제 위기 강조했으나 기자들 질문은 ‘외국인 차별 논란’만

외국인 노동자에게 동일 임금을 줘선 안 된다고 밝혀 논란이 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번엔 “외국인 노동자에게 혜택이 가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표·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열고 안보, 경제 이슈를 중점 제기했으나 기자들은 황교안 대표에게 ‘외국인 차별 논란’만 물었다.

앞서 황 대표는 19일 오전 부산상공회의소 조찬 간담회에서 “외국인은 우리나라에 그동안 기여해온 바가 없기에 산술적으로 똑같이 임금수준을 유지해줘야 한다는 건 공정하지 않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금준경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금준경 기자.

기자들은 연석회의가 끝날 때까지 기다린 다음 황 대표가 나오자 일제히 외국인 노동자 차별 발언에 질문했다. 해당 발언의 취지를 묻자 황 대표는 “최저임금 산정 기준에 검토가 필요하다는 취지”라고 답했다.

차별이라는 지적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황 대표는 ”차별이 있어선 안 된다는 게 ILO 규정이나 근로기준법의 기준 정신이기에 존중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황 대표는 외국인이 기여하지 않았다는 발언의 취지을 ”현실을 말한 거다. 혜택을 주는 건 적절치 않은 측면이 있는 거 아니냐는 말씀“이라고 했다. 이주노동자가 혜택을 받는 거냐는 추가 질문에 황 대표는 “예를 들면 추가로 제공되는 것들이 있다. 외국에서 온 분들이기에 결과적으로 차이가 생기는 부분이 있다. 공정하게 되는 게 좋겠다는 말씀”이라고 했다.

끝으로 근로기준법 개정도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황 대표는 “아마 임금이나 이런 데에 근로기준법 개정이 필요한 부분이 있겠다.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111 2019-06-19 16:35:42
도대체 생각이 있는 건지 없는 건지

바람 2019-06-19 17:15:24
과연 우리나라 사람이 공장 2교대나 위험한 화학물질 공장에서 일할까? 일본도 생산가능인구가 부족해 외국인력을 계속 뽑고 있다. 대체 언제 사고방식을 가졌는지 모르겠네. 그리고 해외에 나가서 일하는 한국인들과 세계인들은 이 말 듣고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하네.

황둥개 2019-06-20 08:43:53
황교안 개새키가 잘도 짖어대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