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노사, 편성·제작·보도책임자 임명동의제 합의
EBS 노사, 편성·제작·보도책임자 임명동의제 합의
EBS “방송 공정성 및 정치적 독립성 강화 위해”

인사 문제로 갈등을 빚던 EBS노사가 지난 18일 제작, 편성, 교육 관련 뉴스 및 보도책임자 3명에 대해 임명동의제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방송 공정성 및 정치적 독립성 강화를 위한 조처다. 

EBS 노사가 합의한 내용을 보면, 회사는 각 후보자를 지명하고 7일 이내 투표 및 개표를 완료한 뒤 결과를 완료일로부터 하루 이내 공표키로 했다.

투표는 해당 부서에 소속된 일반직 재직 직원 대상의 온라인 투표(모바일 포함)로 이뤄진다. 유권자 50% 이상 투표, 투표자 50% 이상 찬성으로 통과된다.

▲ EBS노사가 지난 18일 제작, 편성, 교육 관련 뉴스 및 보도책임자 3명에 대해 임명동의제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이종풍 언론노조 EBS지부장(왼쪽)과 김명중 EBS 사장의 모습. 사진=EBS 제공
▲ EBS노사가 지난 18일 제작, 편성, 교육 관련 뉴스 및 보도책임자 3명에 대해 임명동의제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이종풍 언론노조 EBS지부장(왼쪽)과 김명중 EBS 사장의 모습. 사진=EBS 제공

발령일로 1년이 경과한 시점에 중간평가를 실시하되, 세부 사항은 노사 합의로 정하기로 했다. 현재 기준으로 보면 ‘EBS 편성책임자, 제작책임자, 교육 관련 뉴스 및 보도책임자’는 콘텐츠기획센터장, 방송제작본부장, 교육뉴스부장이다.

EBS 노사는 이번 합의 후 신규 인사발령부터 임명동의제와 중간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콘텐츠기획센터장, 방송제작본부장 후보자에 대한 온라인 및 모바일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불공정 인사 임명 반대 입장의 노조와 갈등을 빚던 회사는 지난 10일 콘텐츠기획센터장, 방송제작본부장 등 부서장 9명을 면보직한 바 있다.

김명중 EBS 사장은 “방송의 공정성과 정치적 독립성은 공영방송 EBS가 지켜야 할 핵심 가치”라며 “임명동의제와 중간평가는 이를 위한 작은 시작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앞으로도 시청자들로부터 신뢰받는 방송사로 거듭나기 위해 구성원들 지혜를 모아 각종 제도 개선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6-19 14:40:21
하나씩 하나씩 공정하게 바꿔가는 게 중요하다. 급하게 모든 것을 바꾸면, 부작용 또한 그만큼 크다. 그러니, 서로 조금씩 양보하면서 공정한 EBS가 되길 바란다. 미중 무역전쟁을 보라. 양보하지 않으니까, 취약계층과 신흥국, 못사는 나라부터 환율폭등과 물가폭등으로 괴로움을 겪고 있지 않은가. 대립이 길어질수록 가장 취약계층부터 다친다는 걸 알았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