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 보도국장 외부 공모 없던 일로…“이미지 타격”
OBS 보도국장 외부 공모 없던 일로…“이미지 타격”
OBS 노조 “공모 과정서 대주주 개입 의혹… 인사 시스템 갖춰야”

수도권 지상파 방송 OBS(사장 박성희)가 지난달 24일 방송본부장과 보도국장 외부 공모를 진행했으나 중단하고 내부인사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OBS 보도국장은 유재명 현 경기총국장이 겸직키로 했다.

외부 공모 실패에 OBS 대외 이미지에 큰 손실을 가져왔고 인사 시스템이 정비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국언론노조 OBS지부(위원장 박은종, OBS 노조)는 18일 성명에서 “OBS가 방송사로서는 이례적으로 추진한 보도국장 외부 공모가 결국 무산됐다. 서류 심사와 면접까지 진행했지만 ‘적임자 없음’으로 결론 짓고 지난주 내부 인사를 보도국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OBS 노조는 “공모 과정에 대주주 개입 의혹이 불거지며 여러 매체에서 기사화됐고 공모 무산과 관련해 ‘대주주 개입 의혹 제기에 OBS 측이 부담을 느낀 것 아니냐’는 해석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번 인사와 관련 OBS 내부에 보도국장으로 염두에 둔 인사가 있었으나 대주주인 영안모자(회장 백성학) 반대로 무산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관련기사: OBS, 연이은 대주주 경영‧인사 개입 논란)

▲OBS 사옥.
▲OBS 사옥.

 

노조는 “결국 이번 공모는 OBS 매체 신뢰도와 대외 이미지에 큰 상처와 함께 무성한 의혹만 남긴 채 마무리됐다”며 “조합은 예상되는 이런 결과에 대해 공모 전 이미 우려를 전달했다. 그런데도 공모를 밀어붙인 박성희 사장은 어떤 변명으로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 사측은) 대주주 지배 개입 의혹이 아닌, ‘공정방송 OBS’라는 신뢰를 줘야한다”며 “회사가 구성원 지지와 동의를 얻는 인사 원칙을 세울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OBS 노사 단체협약 제22조 5항에 따라 편성국장, 제작국장, 보도국장 중간평가를 시행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노조는 “더 나아가 인사 논란을 원천 배제할 수 있는 국장 임면동의제까지 회사가 적극 도입한다면 향후 OBS에서 방송 외압이나 인사 개입 시도는 시스템적으로 걸러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OBS의 17일 인사.
△보도국 보도국장 겸 경기총국장 유재명 △보도국 논설주간 김도영 △보도국 인천총국장 이훈기 △보도국 의정부총국장 이윤택 △기술국 기술국장 조경환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6-19 14:48:01
OBS야 잘하자. 한번 신뢰를 잃어버리면, 쉽게 돌아갈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