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문화일보, 文대담 국내언론배제? 사실아냐”
청 “문화일보, 文대담 국내언론배제? 사실아냐”
강기정 “나경원 연락안했다? 빠지라 해 안했다…국회 파행이 청원답변 때문? 유감”

북유럽을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슬로포럼 연설후 로라 비커 BBC특파원과 대담을한 것과 관련해 국내언론을 배제한 것 아니냐는 문화일보 보도에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했다.

또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청와대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자신에게 만나자고 한 적이 있느냐며 국회 파행 장기화 책임을 청와대에 돌리자 청와대가 나 원내대표가 우리에게 빠지라고 했다고 반박했다.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의 책임공방을 벌였다.

문화일보는 13일자 4면 ‘文대통령, 순방국서 BBC특파원과 대담… 국내 언론 배제?’에서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순방에 동행한 국내 언론이나 현지 언론과 질의 응답을 갖지 않고, 한국 주재 외신 기자인 로라 비커(사진) BBC 서울 특파원과 1대1 대담 형식의 인터뷰를 진행한 것을 두고 뒷말이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화는 “문 대통령이 기자회견보다 대담 형식을 선호하는 데다 친한파라는 평가를 받는 비커 특파원과의 개인적 인연도 작용한 것으로 보이지만, 일각에선 국내 언론을 배제한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3일 오후 브리핑에서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 행사는 행사 주최 측인 노르웨이 정부가 결정한 것”이라며 “지금까지 오슬로 포럼은 BBC가 계속 행사를 주관해 왔고, 노르웨이 외교부의 요청으로 로라 비커 특파원을 선정했다는 점을 다시 말씀드린다”고 반박했다.

국내 언론이 배제됐다는 주장에 이 관계자는 “전적으로 사실 관계와 다르다”며 “북유럽 세 나라 정상회담이 끝난 뒤에 양국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이 있는데, 거기에서는 한국 측 기자, 상대국 기자가 구성돼서 양국 정상에게 질문을 하는 과정이 예정되어 있고, 이미 한번 했으며 두 번이 더 남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런데 이 기사를 보면 전체적으로 한 번 이외에는 없다”며 “이것은 이미 예고된 사실임에도 나머지 두 번이 없는 것처럼 묘사가 되어 있습니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 국내 언론을 배제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1대 1 방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는 보도를 두고 “그냥 막연한 추정에 불과하다”며 “이번 로라 비커 기자와의 1:1 대담 방식은 우리 측이 결정한 것이 아니고 주최 측에서 결정했다는 사실을 말씀드린다”고 지적했다.

문화일보는 지면에 실린 기사의 온라인판 뒷부분에 이 같은 청와대 고위관계자의 반박브리핑 내용을 추가 반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각) 노르웨이 오슬로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을 마친 뒤 로라 비커(왼쪽) BBC 기자와  대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각) 노르웨이 오슬로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을 마친 뒤 로라 비커(왼쪽) BBC 기자와 대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화일보 2019년 6월13일자 4면
▲문화일보 2019년 6월13일자 4면

강기정 “나경원 연락안했다? 빠지라고해서 안한 것”

이와 함께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이 파행 정국에서 자신에 연락한번 안했다고 한 것과 관련, 강기정 정무수석은 ‘나경원 대표가 국회 파행 사태 이후에 청와대는 빠져라고 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래서 그전까지 계속 나경원 대표와 연락을 했었는데 빠지라고 해서 더 이상 연락할 수 없었다”며 “그렇다고 계속 연락을 안 한 것이 아니라, 정양석 수석부대표와 오늘 오전까지도 통화를 계속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나 원내대표가 지금까지 연락하지 않았다는 것은 전체 맥락에서 맞지 않는 이야기”라며 “황교안 대표 측하고도 끊임없이 연락을 했다. 황교안 대표도 쉽게 전화를 받지 않아서 황교안 대표의 비서실장인 이헌승 의원과 계속 연락을 취해 왔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토론회 뒤 기자들과 만나 “패스스트랙을 강행시켜 놓고 그 이후에 청와대 정무수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한 번이라도 나를 만나자고 찾아온 적 있는가”라며 반문한 바 있다.

또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정무수석과 정무비서관이 잇달아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을 한 것을 두고 ‘왜 정무수석실이 나서서 국민청원에 답변을 하느냐’라는 지적을 일부에서 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이에 반론도 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이 관계자는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은 청와대 내 각 소관 수석실에서 지금까지 담당했을 하고 있고, 이에 따라 정당해산 국민청원, 국회의원 소환제 청원을 정무수석실에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답변 내용을 문제삼는 목소리를 두고 이 관계자는 “강기정 수석은 국회가 열리지 않고 있는 이 상황이 마치 청와대 답변 때문인 것처럼 발언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며 “일부에서 야당을 압박하고 조롱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데, 그렇지 않다”고 반박했다. 그는 특정 정당을 압박 또는 조롱하려 했으면 한국당 해산 청원만 답변했을텐데, 민주당 정당해산 청원도 같이 답변했다며 이게 어떻게 특정 정당 압박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반문했다.

이에 대야관계에 있어 야당을 자극하는 발언을 한 것 아니냐는 기자 질의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 답변과 여야협상 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일 뿐이고 여기에서 무슨 자유한국당을 비난했다거나 아니면 다른 야당을 비난한 것도 아니고요. 있는 부분에 대해서 그대로 답변한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미회담 보는 한미정상 의견차 있나 없나

남북미회담을 바라보는 한미 정상간 의견 차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대화를 서두르지 않겠다고 한 데 반해 문 대통령이 어제(12일) 최대한 빨리 대화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한 것을 들어 ‘이러한 의견 차가 왜 발생하게 되는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이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그것은 (기자가) 의견차라고 판단을 하는 것이고, 제가 볼 때는 의견차가 아니라고 본다”며 “발언 내용을 해석하기에 따라 다를 것 같다”고 답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여는 것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이 부분에 대해서는 한미 간에 이견이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라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의견차는 있지 않느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최대한 늦게 만나겠다는 이야기를 한 것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전체 발언의 문맥으로 봤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만남을 미루고 있다고 이야기할 수 있겠느냐. 트럼프 대통령이 얘기하는 것과 문재인 대통령 측 이야기가 다르다고 보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편, 주형철 경제보좌관이 자유한국당 의원을 고소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경제보좌관 자격이 아닌 개인 자격으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디어 2019-06-14 08:57:12
삼성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문화일보.....

로닌 2019-06-14 09:16:04
문화일보!! 기레기 짓 그만!!

평화 2019-06-14 14:13:06
문화일보를 신뢰하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