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청와대 국민청원에 “남남갈등 유발”
한국당, 청와대 국민청원에 “남남갈등 유발”
정당해산,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靑 답변에 한국당·바른미래당 반발

청와대가 연일 국회와 관련한 국민청원에 답변하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반발했다.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12일 국회의원 주민소환제 도입 청원 답변에서 주민소환제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국회에서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를 통해 구체적 사안을 법률로 정하면 된다”고 밝혔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11일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 답변에서 “우리 정당과 의회정치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평가”라고 밝혔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당해산 청원 답변을 언급하며 “우리 당에 전쟁 선포하듯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심판받아서 해산시켜야 할 정당이라고 생각하는 인식이 깔려있다”며 반발했다.

이후 주민소환제 청원 답변이 나오자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12일 오후 논평을 내고 “청와대 정무수석의 막가파식 국회 모욕과 야당 공격에 이어 오늘은 청와대 정무비서관께서도 친히 청원에 답하는 형식으로 국민소환 운운하며 국회와 야당을 도발하고 나섰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대통령 참모가 훈계하듯 나서는 것 역시 제왕적 대통령에 걸맞은 제왕적 참모와 이 정권의 국회 무시, 삼권분립 무시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했다.

같은 날 한국당 김현아 대변인도 “이제 정무수석까지 정치 일선에 나선 것인가”라며 비판했고 유기준 한국당 의원은 당 연석회의에서 “청와대 게시판이 남남갈등의 원인이 되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진다는 것도 잘 들어야 한다”며 게시판 폐쇄를 거론했다.

바른미래당도 반발했다. 12일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는 긍정적 제도”라면서도 “청와대가 앞장서서 옹호하는 것은 다른 문제다. 국민세금으로 사전 선거운동할 생각은 하지마라”고 했다. 앞서 11일 이종철 대변인은 “청와대가 청원 답변을 빌어 ‘회초리’를 들 개재인가 싶다”고 지적했다.

반면 박주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12일 “청와대가 국민소환제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국민의 여론를 제대로 반영한 인식으로 평가하며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34 2019-06-13 18:19:51
국민청원제도없애라.

김주연 2019-06-13 13:16:43
청와대와 여당이 야당죽이려는 의도가 보입니다.

김광호 2019-06-13 12:45:55
여당 야당 청와대 모두 똑같은 놈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