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사위 관련회사 특혜? 곽상도 고소”
청와대 “文사위 관련회사 특혜? 곽상도 고소”
한국당 의원들, 靑 경제보좌관 연루설… 윤도한 “터무니없는 허위, 朴정부 때도 출자받아”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가 재직했던 회사와 관련이 있는 업체에게 특혜성 투자를 하는데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관여돼 있을 것이라는 자유한국당 주장에 청와대가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해당 회사 출자는 박근혜 정부 시절부터 이뤄졌던 것이라며 터무니 없는 주장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고소한다고 했다.

곽상도 이종배 김종석 등 자유한국당 문다혜TF 소속 의원들은 지난 11일 ‘문재인 사위 회사 유관업체 특혜 의혹’ 관련 기자회견에서 “최근 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 서모씨가 재직했던 ‘토리게임즈’에 8000만원을 대여하고 사무실을 함께 사용하기도 한 ㈜플레너스투자자문의 김 모 부사장은 ‘케이런벤처스’라는 벤처캐피탈 업체를 만들어 설립 2년만인 지난 2017년 12월 정부 공모 733억원 규모의 펀드 공동 운용사로 선정이 됐다”고 밝혔다.

곽상도 의원 등은 신생 벤처캐피탈 업체가 이례적으로 엄청난 규모의 펀드 운용사로 선정된 배경을 두고 첫째 공동운용사로 참여한 ㈜포스코기술투자의 자금력과 투자 실적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해당 펀드 초기자금 52억5000만원 중 케이런벤처스의 경우 7억5천만원을 출자했고, 포스코기술투자는 그 6배에 달하는 45억원을 출자했는데도, 투자 및 회수 결정을 위한 위원 구성은 오히려 케이런벤처스가 3명으로, 포스코기술투자 2명 보다 더 우월한 결정권을 가졌고, 수익도 동등하게 배분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이 비상직적 특혜계약이라는 주장이다.

곽 의원 등은 케이런벤처스가 733억원의 공모 펀드를 운용하게 된 두 번째 배경이 현 청와대 주형철 경제보좌관이 대표로 있던 한국벤처투자의 의문스러운 지원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 회사가 출자액 확보를 물색했으나 일부 거절당했으나 부족분 280억 원을 출자하기로 한 곳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한국벤처투자였다며 지원을 결정한 지난해 5월엔 바로 주형철 경제보좌관이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시기였다고 했다. 서울시 산하 서울산업진흥원도 지난 2016년 케이런벤처스가 설립 이후 처음으로 결성한 펀드에 10억원을 출자했는데, 당시 이 진흥원의 대표가 주 보좌관이었다고 설명했다.

▲곽상도 이종배 김종석(오른쪽부터)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문 대통령 사위 관련 업체 특혜설을 주장하고 있다. 사진=곽상도 페이스북
▲곽상도 이종배 김종석(오른쪽부터)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문 대통령 사위 관련 업체 특혜설을 주장하고 있다. 사진=곽상도 페이스북

곽 의원 등은 그러나 주 보좌관이 어떻게 부당한 특혜를 결정했는지에 대한 증거를 내놓지는 못했다. 이들은 “업계에선 펀드 운용실적 등을 평가할 근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신생 업체에 공기업인 한국벤처투자가 수 백억원을 출자한 것에 대해 비상식적이라고 지적한다”며 “출자 결정 후에 청와대 경제보좌관으로 영전을 한 것도 보은성 인사가 아니냐는 의구심을 거두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결과적으로 케이런벤처스 관계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가 다니던 회사를 돕고, 한국벤처투자는 케이런벤처스를 돕고, 그 대표는 청와대 보좌관으로 영전을 한 셈이 됐다”고 해석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는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며 법적대응을 천명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2일 오후 입장을 내어 “자유한국당의 주장은 터무니 없는 허위 사실”이라며 “주 경제보좌관은 허위 사실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조만간 고소하기로 했고, 민사와 형사상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지목한 회사를 두고 윤 수석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설립돼 2015년 12월 120억 원, 2017년 4월 90억 원 등 2차례에 걸쳐 210억 원을 출자 받은 것으로 한국벤처투자 공시에 나와있다”며 “이미 박근혜 정부 시절에 거액을 출자 받았고 설립 2개월 만에 120억 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박근혜 정부 시절 그만큼 역량있는 회사로 평가받았다고 해석했다.

윤 수석은 한국벤처투자가 2년 미만의 신생 창업투자사에 출자한 사례는 2017년에만 25건이나 된다며 신생 회사에 특혜 출자를 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사진=청와대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6-12 15:52:02
개인적으로 대한민국 법을 존중하고, 법이 잘 판단해줄 거라 믿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