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도는 조선일보 선두…지역지 약세 
충청도는 조선일보 선두…지역지 약세 
[창간 24주년 기획] 2009~2017년 전국 16개 시·도 발송 부수 ④대전·충북·충남

미디어오늘이 창간 24주년을 맞아 한국ABC협회 부수인증 보고서를 전수조사해 전국 16개 시·도별 발송 부수 현황을 파악했다. 미디어오늘은 ABC협회 인증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2009년부터 가장 최근 조사자료인 2017년까지 9년간 지역별 발송 부수 1위~10위 신문사를 취합, 신문지면의 소비 흐름을 짚어봤다. ABC협회 인증에 참여하지 않은 신문사는 조사대상에서 제외됐다. ABC협회 인증부수를 그대로 믿을 수는 없지만 지역별로 신문의 영향력과 인지도를 파악하는 데는 무리가 없다. (편집자 주)

▲ 디자인=이우림 기자.
▲ 디자인=이우림 기자.

◆대전=이곳은 다른 광역시에 비해 발송부수 볼륨이 작다. 중앙일보는 다른 지자체에서와 마찬가지로 2013년 큰 폭의 하락세를 나타냈고, 동아일보는 부수가 줄지 않고 오히려 상승하는 특이한 모습을 보였다. 그 결과 2017년 조사에서 조선일보·동아일보 격차는 1000부 이내였다. 지역지 중에는 대전일보가 꾸준히 5위를 기록했고, 충청투데이와 중도일보가 순위권에 들었다. 진보성향 신문 중에선 경향신문이 꾸준히 10위권 내에 들었다. 

▲ 디자인=이우림 기자.
▲ 디자인=이우림 기자.

◆충북=조선일보가 9년 내내 1위를 지켰으나 하락세였다. 조선일보와 비슷한 부수를 갖고 있던 동아일보는 2012년~2013년 급격한 내리막길을 걸은 뒤 2017년까지 발송 부수를 유지하거나 소폭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이 같은 흐름은 대전·충남과도 매우 유사하다. 이곳에서도 2017년 농민신문의 발송부수가 늘었고, 지역지 가운데는 동양일보·충청투데이·중부매일·충청일보 등이 하위권을 형성했다. 충북은 지역지의 부수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약한 지역으로 나타났으며, 1~10위 신문의 발송 부수 볼륨도 가장 낮은 지자체였다. 

▲ 디자인=이우림 기자.
▲ 디자인=이우림 기자.

◆충남=조선일보가 꾸준히 1위를 기록하다 2017년 처음으로 농민신문에 1위를 내줬다. 동아일보는 2012년~2013년 급격한 하락을 보인 뒤 현재 3위를 나타냈다. 매일경제·대전일보·중앙일보가 4~6위권을 형성했다. 중앙일보는 다른 지역와 마찬가지로 2013년 이후 눈에 띄는 내리막길을 걸었다. 업계에선 중앙일보의 발송부수 지표가 상대적으로 가장 정확하다는 평가도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6-15 15:19:52
지역신문만큼 해당 지역을 가장 잘 아는 신문이 있을까. 지역이 살아나려면, 지역을 알리고 지역 사람들끼리 뭉쳐 특산품과 지역농산물을 발전시켜야 한다. 지자체와 지역신문이 서로 윈윈하는 전략을 세우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