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동아일보 ‘총선용 추경’ 총공세
조선·동아일보 ‘총선용 추경’ 총공세
[아침신문 솎아보기] 한국당 “재해추경이라더니…”, 한겨레 “한국당 자가당착”

추경안을 놓고 7주째 공전하는 정치권을 놓고 조선·동아일보가 민생 추경이 아닌 ‘총선용 추경안’이라며 총공세에 나섰다.

조선일보는 11일자 1면 머리기사와 3면 전면을 할애해 이를 뒷받침하는 보도를 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1면 머리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4월25일 정부가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 뒤 지금까지 열린 27차례의 당 간부회의 및 의원총회에서 한 번도 빠짐없이 추경안 처리 필요성을 이야기했다”고 지적했다. 조선일보는 이를 ‘추경 타령’이라고 표현했다. 정부와 여당이 경제를 망쳐놓고 이제와서 입만 열었다 하면 추경 타령만 한다는 비난이다.

조선일보 “민주당 27차례 회의서 매번 추경 얘기”

조선일보는 6조 7000억원 추경안을 모두 집행해도 경제성장 효과는 0.1%p 밖에 안되고, 추경안 내용도 “실업급여 8000억원, 노인 등 단기일자리 6000억원, 마스크·공기청정기 보급 2000억원 등 경제 활력 제고에 큰 도움이 안되는 사업들이 상당 부분 포함돼 있”다고 비판했다.

▲ 11일자 조선일보 1면 머리기사.
▲ 11일자 조선일보 1면 머리기사.

조선일보는 이날 3면에선 “3野 ‘총선용 추경 반대’, 재난 추경 운운하더니 산불 피해 복구비 0원”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의 발언을 그대로 인용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추경안을 놓고 “단기 알바나 체육센터 걸립, 제로페이 홍보와 같은 경제 살리기와 관련 없는 사업에 4조 5000억원이 편성됐다”고 했다. 조선일보는 황 대표의 발언을 그대로 인용했다.

조선일보는 추경 무용론을 주장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도 인용했다. 나 원내대표는 “추경안 6조 7000억원 중 재해 추경을 제외한 나머지 4조 5000억원을 오롯이 경기 부양에 쓴다고 해도 GDP(국내총생산) 부양 효과는 0.03~0.04%에 불과하다”고 했다.

▲ 11일자 조선일보 3면.
▲ 11일자 조선일보 3면.

조선일보는 이날 기사에서 정부와 민주당을 향해 ‘잡탕 추경’, ‘추경 타령’ 같은 자극적인 발언도 더했다.

동아일보는 11일자 5면 ‘6조원대 추경 중 1조 2000억원 민생사업은 정부가 국회 승인 없이도 증액 집행 가능’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정부와 민주당이 추경안 처리를 한국당에 독촉할 게 아니라 국회 승인 없이 집행 가능한 1조 2000억원을 증액해 집행하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추경호 한국당 의원실이 10일 내놓은 자료를 인용한 보도다. 추 의원실은 추경안에서 기금으로 집행되는 52개 사업 중 34개 사업은 국회 승인 없이 정부가 자체 증액이 가능한 사업이라는 것이다. 동아일보는 이 예산을 1조 2000억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정부의 ‘추경 타령’을 비판하는 기사로 읽힌다.

▲ 11일자 동아일보 5면(왼쪽)과 경향신문 사설.
▲ 11일자 동아일보 5면(왼쪽)과 경향신문 사설.

한겨레 “자가당착 한국당”, 경향 “한국당 공당 책무 잊었나”

보수신문의 이런 주장에 한겨레와 경향신문은 7주째 식물 국회의 책임은 한국당에 있다며 국회 밖에서 막말만 쏟아내지 말고 국회로 들어와 논의하라고 지적했다.

경향신문은 이날 ‘국회도, 민생도 외면하는 한국당 공당 책무 잊었나’는 제목의 사설에서 “한국당 말대로 정부 정책이나 추경안에 문제가 잇따면 야당이 이를 따지로 고치는 건 당연하다. 국회는 그러라고 있는 장(場)”이라고 지적했다.

경향신문은 “3월 임시국회 이후 본회의를 한번도 열지 못한 입법부 부재 상태가 석 달째 이어지고 있다. 그러면서 안팎에선 하루가 멀다하고 ‘빨갱이’ ‘천렵질’ 같은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고 한국당을 비판했다.

▲ 11일자 한겨레 1면(위)과 9면.
▲ 11일자 한겨레 1면(위)과 9면.

한겨레신문은 11일자 1면 ‘자가당착 한국당’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당이 “(경제) 위기라고 주장하면서도 위기 대처에 발목을 잡는, 앞뒤가 맞지 않는 모순적 행태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겨레는 이 기사에서 “자유한국당이 미중 무역분쟁 등을 거론하며 연일 경제위기론을 설파하고 있다. 그러나 위기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는 예산안 제출 7주가 다 되도록 거부하고 있어 경제불안 요인을 정부 공격의 소재로만 활용한다는 비판이 거세다”고 지적했다.

한겨레는 이번 추경안을 ‘총선용 예산’이라는 한국당을 향해 “추경안이 잘못됐다고 밖에서 목소리를 높이면서, 정작 국회에 들어와 재해 예산을 늘리거나 경기 대응을 위한 ‘제대로 된 추경안’을 만들 기회는 걷어차고 있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한겨레는 이날 9면엔 ‘L자형 침체 갈림길… 추경 늦어지면 경기회복 실기 우려’라는 제목의 해설기사에서 미중 갈등과 석달째 경기부진이 계속되는데도 “정부가 재정 확대 등을 통해 제때 대응하지 못할 경우 장기침체 국면으로 들어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국일보 “대화의 자리 보이콧 한 황교안”

한국일보도 11일자 4면 ‘文대통령 추경 처리 당부에도… 황교안 대화의 자리 보이콧’이란 제목의 기사로 한국당을 비판했다.

▲ 11일자 한국일보 4면.
▲ 11일자 한국일보 4면.

 

한국일보는 이 기사에서 황교안 대표가 국회의장이 초청하는 5당 대표 월례 모임(초월회)에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불참했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6-11 14:24:28
자한당의 지속적인 국회 보이콧으로, 법의 사각지대에서 서민들이 사기꾼에게 당하고 있다. 전세금 사기, 부동산 사기, 자영업자 컨설팅 사기로 평생 모은 돈을 날리고 있다. 언제까지 서민을 위한다고 거짓말하면서 국회를 거부할 건가.

뚜비 2019-06-11 14:21:21
그네때는 매년 11조씩 추경했었는데 지금은 어떻게든 경제 망가뜨릴려고 추경해줄 생각을 안해 더런 자한당것들

나나 2019-06-11 11:34:33
추경 집행하면 그돈이 어디가냐? 다 대한민국 내에서 돌게 되어 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