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기관지는 김원봉을 독립투사로 묘사했다
새누리당 기관지는 김원봉을 독립투사로 묘사했다
새누리비전 ‘독립투사’ 조명하며 김원봉 언급, 밀양 의열기념관 “미군정 탄압에 월북”

문재인 대통령이 약산 김원봉의 독립운동 행적을 언급하자 비판에 나선 자유한국당이 과거 새누리당 시절 기관지를 통해 김원봉을 독립투사로 다룬 사실이 조명받고 있다.

누리꾼들은 10일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를 통해 과거 자유한국당이 기관지를 통해 약산 김원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사실이 있다며 한국당이 이중적이라고 지적했다.

확인 결과 2015년 8월 당시 새누리당 기관지 새누리비전은 독립투사들을 시대별로 조명한 기사를 통해 김원봉을 언급했다. 새누리비전은 1920년대 독립운동을 다룬 대목에서 “3·1운동 직후에 약산 김원봉의 의열단이 만들어지게 된다”며 “의열단은 국내에 박재혁, 나석주, 최수봉, 김익상 등 수 많은 독립전사들을 파견해 적의 심장부인 조선총독부,  종로경찰서, 동양척식주식회사, 부산경찰서에까지 모두 폭탄을 투척한다”고 썼다. 새누리비전은 마지막 대목에 “조국을 위해 산화한 독립투사들의 뜻과 정신을 다시 한번 기리자”고 했다.

▲ 2015년 8월 새누리비전
▲ 2015년 8월 새누리비전

한국당이 김원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일은 이 뿐이 아니다. 지난해 3월 경남 밀양시는 김원봉 생가터를 매입해 의열기념관을 열었다. 한국당 소속 박일호 밀양시장은 의열기념관 개관식 때 “약산은 밀양의 영웅”이라고 평가했다. 

의열기념관 전시에 김원봉은 비중 있게 등장한다. 또한 의열기념관 홈페이지는 김원봉의 독립운동 행적을 설명하며 “(조선의용대를) 한국광복군 제1지대로 재편하고 광복군 부사령 겸 제1지대장이 되었다”고 했다. 한국당이 비판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대동소이한 설명이다.

의열기념관은 독립 후 김원봉의 행적에 대해 “통일독립국가 건설을 위해 진력하다 미군정의 탄압이 심해지자 1948년경 북으로 갔고, 언제 생을 마쳤는지는 미상이다. 아직 독립유공자로 서훈 받지 못했으나, 영화 ‘암살’로 그의 이름이 다시 부각되기 시작했다”며 월북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 경남 밀양 의열기념관 모습. 사진= 의열기념관 홈페이지.
▲ 경남 밀양 의열기념관 모습. 사진= 의열기념관 홈페이지.

2015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김을동 최고위원 등 한국당 인사들은 김원봉이 등장하는 영화 ‘암살’ 상영회를 열고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기도 했다.

한국당이 김원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10일 YTN에 출연해 “독립운동을 했다는 걸 부정하지 않는다. 월북 이후에 6·25 공로로 훈장까지 받았던, 그리고 노동상까지 지냈던 이 북한의 거물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다르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6-10 16:57:35
정파적 이익을 떠나서, 이건 자한당이 너무한 거 아닌가. 나라경쟁력은 중요하지 않고, 무조건 반대만 하는구나. 말 바꾸기는 더 소름 돋네.

국민 2019-06-10 16:36:31
자한당이 비판은 해야겠는데, 비판하기 위한 논리를 제대로 만들려면 한나라당 및 새누리당 시절 했던 말과 행동이 걸리고, 내부적으로도 모순되니 '아 몰라'하고 말부터 지르는 느낌입니다. 당직자들과 보좌관도 원래 이런 걸 바로잡고 지원해줘야 하는데 이들이 그런 노력을 하는데 지도부/의원들이 무시하는 건지, 아니면 아예 그들도 지쳐서 포기한 건지는 내부자들만 알수 있겠죠.

맞다 2019-06-11 07:42:18
무엇보다 이 기사 읽고너무 웃었다 어이없어서...
자당의 신문인 새누리비전조차 제대로 읽어보지도
않았다는 뜻 아닌가 황교안과 나경원이...
그들을 보좌하는 보좌진들도마찬가지란얘기
저러니 이중잣대란 소릴 듣는것
한마디로 황교안과 나경원은 너무 무식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