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트라우마 17세 소녀 안락사’는 오보였다
‘성폭행 트라우마 17세 소녀 안락사’는 오보였다
노아 포토반, 안락사 아닌 곡기 끊은 죽음이라는 진술나와…외신들 오보 지적했지만 한국에선 정정보도 찾기 어려워

지난 5일 네덜란드의 17세 소녀 노아 포토반(Noa Pothoven)이 성폭행 트라우마로 안락사를 택했다는 보도가 쏟아졌다. 그러나 노아 포토반은 안락사가 아니라 먹고 마시기를 멈추는 것으로 죽음을 택했다는 노아 포토반 친구들의 진술이 나왔다. 외신들도 노아 포토반의 죽음에 대해 안락사로 사망했다고 잘못 보도된 경위를 지적했다.

노아 포토반에 대한 오보는 한국 언론에서 외신이 먼저 낸 보도를 그대로 인용하면서 한국에도 퍼지게 됐다. 그러나 9일 현재 한국 언론에서 해당 보도에 대한 정정보도는 중앙일보 외에는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노아 포토반이 안락사로 죽었다는 한국 언론 보도들.
▲노아 포토반이 안락사로 죽었다는 한국 언론 보도들. 네이버 화면 캡쳐. 

앞서 중앙일보는 6일 ‘성폭행 트라우마..안락사 택한 17세 소녀 정정보도문’이라는 기사를 통해 해당 기사가 오보임을 밝혔다.

중앙일보는 5일 보도한 “‘성폭행으로 더는 살아갈 수 없다’…안락사 택한 17세 소녀”라는 기사에 대해 “미국 워싱턴포스트(WP)·뉴욕포스트·데일리비스트, 영국 인디펜던트 등 주요 외신에 보도된 내용을 인용해 작성한 기사”라며 “그러나 보도 이후 17세 네델란드 소녀 노아 포토반은 안락사를 통해 사망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현지 언론에선 그가 ‘먹거나 마시지 않을 권리’를 사용해 곡기를 끊는 방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보도도 나오지만, 그 원인은 여전히 명확하지 않다”고 전했다.

중앙일보는 “WP가 정정한 바에 따르면 네덜란드 복지부는 5일 포토반은 안락사로 사망하지 않았으며, 그의 죽음에 대해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며 “중앙일보가 보도한 것처럼 포토반은 성추행 및 성폭행을 당한 뒤 우울증과 거식증 등으로 고통 받았으며, 수 차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독일 도이치벨 등에 따르면 2018년엔 안락사를 요청하기도 했지만 거절당했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네델란드 현지 언론의 기사를 영어로 옮기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했다는 것이 USA투데이 및 영국 가디언 등의 설명”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앙일보는 5일 기사에서 노아 포토반이 11살 때 성추행을 당하고 14살에 성폭행을 겪었고 합법적인 안락사를 선택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의 정정보도문.
▲중앙일보의 정정보도문.

중앙일보 외에도 MBN, 국민일보, 뉴시스, 천지일보, 금강일보 등이 노아 포토반이 안락사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9일 현재 정정보도문을 올린 것은 중앙일보 외에 찾아보기 어렵다. 

중앙일보가 정정보도문에서 밝힌 것처럼 수많은 외신들도 노아 포토반이 안락사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CNN과 BBC 등에서 왜 이런 오보가 발생했는지 지적하는 보도를 냈다. 

8일 미국 CNN은 ‘네덜란드 청소년의 죽음을 둘러싼 잘못된 정보가 안락사에 대한 논쟁을 불러일으켰다’(Misinformation swirling around Dutch teenager's death ignites debate over euthanasia)라는 기사에서 “포토반은 16세에 네덜란드 헤이그에 있는 ‘Levenseinde’(End of Life clinic)라는 단체에 안락사를 문의했지만 지역 언론에 따르면 그녀의 요청은 거절됐다”며 “포토반이 사망하자 국제 언론들은 포토반이 ‘법적으로 안락사됐다’라고 보도했다. 이 보도는 안락사의 윤리에 대한 감정적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어린 사람을 죽게 내버려 둘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을 불러일으키는 선정적 버전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CNN은 영문으로 해당 기사를 쓴 Politico의 기자가 사실을 확인한 후 몇몇 보도가 틀렸다고 지적했으나, 일부 기사는 수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런 부정확한 보도가 미국으로 퍼졌다고도 설명했다. 

▲CNN 홈페이지 캡쳐.
▲CNN 홈페이지 캡쳐.

 

▲BBC 홈페이지 캡쳐.
▲BBC 홈페이지 캡쳐.

BBC 역시 6일 ‘왜 네덜라드 10대 노아의 비극적 죽음은 잘못 이해됐는가’(Why Dutch teenager Noa's tragic death was misunderstood)라는 기사에서 국제 뉴스들이 트라우마를 입은 10대가 안락사를 했다고 보도했고, 이는 틀렸다고 전했다.

▲노아 포토반이 죽은 이유가 안락사가 아니라, 음식과 마실 것을 끊어서라는 노아의 친구들의 진술을 적은 홈페이지.
▲노아 포토반이 죽은 이유가 안락사가 아니라, 음식과 마실 것을 끊어서라는 노아의 친구들의 진술을 적은  ‘Levenseinde’ 홈페이지.

실제 포토반이 안락사 문의를 했다는 ‘Levenseinde’ 사이트에 접속해보면 ‘노아의 죽음’이라는 글을 통해 “프라이버시 규칙 때문에 어떠한 진술도 할 수 없지만 언론에서 그녀의 죽음에 대한 잘못된 보도를 끝내기 위해 우리는 노아의 친구들의 진술을 참고했다”며 “노아의 친구들은 노아 포토은 안락사로 죽지 않았다. 그녀는 고통을 멈추기 위해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을 그만뒀다고 진술했다”고 게시했다. 

한국언론은 외신보도를 확인없이 인용보도했다. 그리고 해당 보도가 오보로 드러났지만 정정보도를 한 언론은 찾아보기 어려웠다는 점에서 무책임한 모습을 보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