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방송 주관방송사 거듭나려는 KBS
재난방송 주관방송사 거듭나려는 KBS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수어방송’ 등 눈에 띄어… 정필모 부사장 “아무리 매뉴얼 좋아도, 즉각 활용할 수 있어야”

재난방송 주관방송사 KBS가 6월 재난방송 매뉴얼과 KBS 비상방송 지침 등을 개정하고 재난 시 컨트롤 타워를 KBS 사장으로 격상시켰다. KBS 측은 이번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에서 ‘수어방송’ 등 사회적 약자 배려에 소홀하지 않았다는 자체 평가를 내렸다.

KBS가 7일 발간한 사보를 보면 KBS는 재난방송 매뉴얼을 개정(7차)하고 KBS 비상방송 지침도 현재 법령과 직제에 맞게 변경했다고 밝혔다. 재난 시 컨트롤 타워를 맡는 양승동 사장은 “재난방송은 국민 신뢰와 직결된 국가기간방송 KBS의 핵심 책무”라며 “철저한 준비와 사전 훈련을 통해 충실히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난방송 매뉴얼 주요 개정 내용은 △보도본부 외에도 관련 부서 주요 업무 명시 △국지적 재난 시 해당 지역 자체 재난방송단을 구성해 특보 체제 전환 △재난방송 사후 평가 반영 △SNS 및 제보 영상 활용과 검증 필요성 추가 △대피령 발령 지역, 대피소 위치 등 실질적이고 유용한 정보 제공 필요성 강조 △수어, 영어 자막 등 재난 취약 계층에 대한 배려 △경영진 및 부장급 이상 등 교육 대상과 내용 확대 등이다. 

특히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해일 등 자연재난은 재난방송센터장이, 산불, 미세먼지, 화재, 붕괴, 전염병 등 사회재난은 해당 취재부서장이 재난 판단 주체가 되어 대응한다. 사보가 밝힌 내용을 보면 재난방송단장은 보도본부장, 재난방송 총괄은 통합뉴스룸국장(구 보도국장)이다.

▲ 정필모 KBS 부사장은 7일자 사보 인터뷰에서 “개정된 재난방송 매뉴얼은 재난 발생 시 전 직원이 주체적으로 재난방송에 참여해 전사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는 만큼 보도본부 외에도 관련 부서의 주요 업무를 명시화했다”며 “재난 취약 계층에 대한 재난 정보 제공을 위해 현재 수어 통역사 9명과 계약하고, 24시간 방송을 할 수 있는 수어방송 체제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사진=KBS 사보
▲ 정필모 KBS 부사장은 7일자 사보 인터뷰에서 “개정된 재난방송 매뉴얼은 재난 발생 시 전 직원이 주체적으로 재난방송에 참여해 전사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는 만큼 보도본부 외에도 관련 부서의 주요 업무를 명시화했다”며 “재난 취약 계층에 대한 재난 정보 제공을 위해 현재 수어 통역사 9명과 계약하고, 24시간 방송을 할 수 있는 수어방송 체제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사진=KBS 사보

지난달 29일 밤(현지 시각) 발생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사건에 KBS는 지난 4월 고성 산불 방송 때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30일 오전 8시15분 ‘인간극장’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특보 체제로 전환했다. 이후 ‘오늘밤 김제동’ 등 정규 편성 프로그램을 결방하고 특보 방송을 이어갔다. 

KBS는 “이번 재난방송에서 눈에 띄는 변화는 수어방송”이라며 “지난 고성 산불 재난 방송에서 제공되지 않았던 수어가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보도에서는 내내 전파를 탔다”고 밝혔다. KBS에 따르면 보도기술국은 취재 기자가 헝가리 현장에 도착하기 이전 MNG(Mobile News Gathering·방송용 카메라 등으로 취재한 영상물을 LTE 같은 무선 통신망으로 전송하는 방식) 장비를 신속하게 섭외해 취재 기자가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재난방송 TF를 이끈 정필모 KBS 부사장은 사보 인터뷰에서 “개정된 재난방송 매뉴얼은 재난 발생 시 전 직원이 주체적으로 재난방송에 참여해 전사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는 만큼 보도본부 외에도 관련 부서의 주요 업무를 명시화했다”며 “재난 취약 계층에 대한 재난 정보 제공을 위해 현재 수어 통역사 9명과 계약하고, 24시간 방송을 할 수 있는 수어방송 체제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정 부사장은 “아무리 매뉴얼을 잘 만들어도, 아무리 인력과 장비를 충분히 확보하고 있어도, 재난 발생 시 그것을 즉각적으로 활용해 방송할 수 없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며 “재난방송 행동요령을 평소에 교육과 훈련을 통해 몸에 익혀서 즉각적인 대비 태세를 갖춰 놓고 있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KBS는 지난 4월 고성 산불 당시 특보 체제 전환이 아닌, 기존 정규 프로그램을 그대로 내보내 여러 질타를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장애인을 비롯한 취약 계층이나 외국인까지도 누구나 재난방송을 통해 행동 요령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재난방송 메뉴를 비롯해 시스템 전반의 개선 방안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6-07 18:13:53
안전시스템과 매뉴얼에는 돈이 많이 든다. 과연 이걸 수익에만 관심이 있는 민영방송사가 할까? 공영방송은 우리에게 꼭 필요하고, 제대로 돌아갈 수 있게 관심을 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