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석탄화력 미세먼지, 3년전보다 25% 줄었다”
대통령 “석탄화력 미세먼지, 3년전보다 25% 줄었다”
[환경의날] “창원, 명실상부 환경수도…국민 환경의식 높아” 첫 수소버스 김경수지사가 안내

문재인 대통령이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미세먼지 저감 성과와 대책을 발표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저감 정책을 실시한 결과 2016년에 비해 석탄화력발전소의 미세먼지가 25% 이상 줄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창원시가 제조업과 환경이 함께 공존하는 명실상부한 환경수도라면서 이곳에서 최초로 수소버스 운행노선이 투입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4회 환경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창원시를 명실상부한 ‘환경수도’라고 부르며 “우리나라 대표 제조업 도시에서 산업과 환경이 공존하는 미래형 도시가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 환경의 날의 주제가 깨끗한 공기인 점을 들어 문 대통령은 이날 미세먼지를 집중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깨끗한 공기는 국민의 권리라며 2년간 미세먼지 해결에 들인 투자와 노력을 소개했다. 정부는 △미세먼지 환경기준 선진국 수준 강화 △미세먼지 문제 사회재난에 포함, 부처 및 지방정부가 매일 점검해 예보 체계 구축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시 비상저감조치 시행 등의 대응을 하고 있다.

미세먼지 배출량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사후 대응이 아닌 미리 예방과 상시 관리로 정책 패러다임을 바꿔 배출량을 2016년 대비 2022년까지 30% 이상 줄이겠다고 했다. 특히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가 22기나 허가했으나 이 정부는 신규 건설을 전면 중단했고, 6기를 LNG발전소로 전환했다고 했다. 봄철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것과 관련 올봄 60기 가운데 52기를 가동정지했다고 전했다. 정부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 중 4기를 폐쇄했고, 남은 6기도 2021년까지 폐쇄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그 결과 지난해까지 석탄화력발전소가 배출하는 미세먼지는 정책 시행 이전인 2016년에 비해 25% 이상 줄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창원에서 수소버스 제막식 후 김경수 경남도지사,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과 함께 도심형 수소충전소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창원에서 수소버스 제막식 후 김경수 경남도지사,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과 함께 도심형 수소충전소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 미세먼지 배출원인인 경유차 관련해 문 대통령은 친환경차로 대체하는 정책을 시행한다고 했다. 공공부문에서는 2017년부터 경유승용차를 퇴출해 2030년까지 경유차 제로로 만들고, 친황경차를 늘리겠다고 했다.

정부는 환경차가 2016년에 비해 6배 이상 늘었고, 현재 6만7000여 대가 운행 중이며 충전인프라를 확충해 오는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 대, 수소차 6만7000 대가 운행되도록 할 계획이다. 수소버스 보급도 2022년까지 시내버스 2,000대로 늘리고, 경찰버스 802대를 순차로 수소버스로 교체하겠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운행을 시작하는 창원의 수소버스는 전국 최초로 실제 운행노선에 투입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제출한 추경안에는 미세먼지 정책을 속도있게 추진하기 위한 미세먼지 예산이 환경부를 비롯한 각 부처 61개 사업 모두 1조4517억원 규모”라며 “국회의 협력을 다시 한번 간곡히 당부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의 환경의식 수준도 높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깨끗한 환경을 향한 우리 국민의 시민의식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세계경제포럼의 보고서에 의하면, 우리는 음식물 쓰레기 95% 재활용으로 이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한다”고 했다. 그는 “우리 국민들의 ‘전기 아껴쓰기’와 ‘물 절약하기’, ‘쓰레기 분리수거’와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도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환경의날 기념식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도 참가해 김 지사의 구속-석방 이후 두 사람이 처음 대면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수정 2019-06-06 00:42:50
아닌데~대통령은 딴나라 사시나?

바람 2019-06-05 16:51:21
과거에 비하면 줄어든 것은 팩트. 연소하는 모든 것에서 미세먼지가 나온다. 차를 타면서도 미세먼지 이야기만 하는 사람은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