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는 매일신문, 강원도는 강원일보 강세 
대구는 매일신문, 강원도는 강원일보 강세 
[창간 24주년 기획] 2009~2017년 전국 16개 시·도 발송 부수 ③대구·경북·강원

미디어오늘이 창간 24주년을 맞아 한국ABC협회 부수인증 보고서를 전수조사해 전국 16개 시·도별 발송 부수 현황을 파악했다. 미디어오늘은 ABC협회 인증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2009년부터 가장 최근 조사자료인 2017년까지 9년간 지역별 발송 부수 1위~10위 신문사를 취합, 신문지면의 소비 흐름을 짚어봤다. ABC협회 인증에 참여하지 않은 신문사는 조사대상에서 제외됐다. ABC협회 인증부수를 그대로 믿을 수는 없지만 지역별로 신문의 영향력과 인지도를 파악하는 데는 무리가 없다. (편집자 주)

▲ 디자인=이우림 기자.
▲ 디자인=이우림 기자.

◆ 대구=매일신문과 조선일보와의 1위 다툼이 치열하다. 지난 9년간 매일신문이 두 번 1위를 기록했고 2017년 두 신문사 간 격차도 2000여 부 수준에 불과하다. 동아일보는 2013년을 기점으로 매년 부수가 올랐다. 영남일보도 꾸준히 5만 부 수준을 유지하며 4위를 기록했다. 대구경북 지역은 보수성향 신문사들의 강세가 가장 강한 곳으로 분류할 수 있다. 경향신문과 한겨레는 다른 지역에 비해 대구에서 매우 낮은 존재감을 보이며 대구일보·대구신문 등 지역지에 밀렸다. 

▲ 디자인=이우림 기자.
▲ 디자인=이우림 기자.

◆ 경북=조선일보가 1위, 동아일보가 2위인 지역이다. 조선은 하락세를 보인 반면, 동아일보는 2013년 이후 상승세를 나타냈다. 중앙일보는 2012년을 기점으로 가파른 하락세를 보였고, 농민신문은 2015~2017년 증가세로 3위를 기록했다. 지역지 가운데는 매일신문·영남일보와 경북일보·경북매일 등이 눈에 띄었지만 다른 지역에 비해 지역지의 영향력이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 디자인=이우림 기자.
▲ 디자인=이우림 기자.

◆ 강원=강원일보와 강원도민일보가 줄곧 부수 1·2위를 유지하고 있다. 강원도민일보는 2014년부터 4년 연속 발송부수가 같았다. 군부대가 많이 위치한 탓인지 국방일보도 순위권에 올랐다. 2012년 결과에서 국방일보와 조선일보의 차이는 불과 3000부 이내였다. 그러나 국방일보는 2013년부터 ABC협회 부수인증을 받지 않으며 통계에서 제외됐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구 촌놈 2019-06-09 15:24:38
대구의 조선일보 매일신문, 자한당 대변지 매일신문. 지역신문답게 했으면 한다. 수구 기득권에 아부만 하지말고.

바람 2019-06-09 14:01:16
강원도가 가장 모범적이네. 지역신문만큼 지역을 살리는 방법을 아는 신문이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