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최고경영대상’ 수상하면 돈 내겠다는 지자체
조선일보 ‘최고경영대상’ 수상하면 돈 내겠다는 지자체
조선일보 최고경영대상, 수상시 특집기사 시상식 보도 특전… 부산시 1650만원 광고홍보비 준비 중

부산시가 ‘조선일보 2019 최고경영대상’(조선일보 경영대상)에 선정되면 시 광고 홍보비로 1650만원을 납부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부산시는 조선일보 경영대상에 선정되면 시상특전으로 조선일보 특집기사와 연합광고, TV조선 시상식 리뷰 보도 등이 제공된다며 이런 계획을 세웠다.

지난 15일 부산시는 경영대상 선정 시 예산담당관실 기관운영예산(1000만원)과 도시재생정책과 사무관리비(650만원) 등으로 모두 1650만원을 조선일보에 납부하겠다고 보고했다. 

부산시는 ‘부산대 개조 프로젝트’를 조선일보 경영대상에 응모할 계획이다. 조선일보가 부산시에 상을 주면 부산시는 해당 사업 특집기사를 실어준다는 조건에 따라 1000만원이 넘는 돈을 조선일보에 납부하겠다는 것이다. 

▲부산시
▲부산시 업무보고 공문. 

조선일보는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는 기업, 기관, 단체 및 최고경영자를 선정해 최고경영대상을 시상해왔다.

조선일보가 지난 21일 낸 사고(社告)에 따르면 시상부문은 가치창조, 고객품질, 기술혁신, 사회공헌, 지속가능, 상생협력, 일자리창출, 지역경제활성화 부문 등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기획재정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가 후원한다. 

부산시 지역균형개발과 관계자는 30일 미디어오늘에 “최근 부산대 개조 홍보에 집중하고 있다. 알릴 방법을 찾다 보니 이 상에 응모하게 됐다”며 “언론사에서 상을 주고 무료로 홍보해준다면 가장 좋겠지만 그렇게 해주는 곳은 없다. 언론사는 기삿거리도 만들겸 이 상을 시상해온 것 같고 우리도 홍보할 수 있으니 윈윈(win-win)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조선일보뿐 아니라 다른 언론사들도 굉장히 많이 한다. 우리뿐만 아니라 다른 지자체들도 이런 방식으로 특집기사를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디어오늘은 30일 조선일보 최고경영대상 사무처에 관련 입장을 요구했으나 “담당자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 담당자의 이름은 개인정보라 알려줄 수 없다”고 답했다. 조선일보 경영기획실 관계자는 “해당 부서와 통화하라”고만 답했다. 31일 해당 사무처 번호는 없는 번호로 변경돼 연락이 되지 않았다.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언론사가 광고로는 성에 안차 이런저런 상을 만들어 정기적으로 상을 제공하고 홍보비를 받는다. 이는 상이라는 이름으로 만들어진 ‘기사 장사’”라며 “상을 주고 싶으면 자기 부담으로 홍보해야지 상을 받는 사람에게 홍보비를 내라고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김 사무처장은 “이런 기사 거래로 언론사와 지자체가 윈윈한대도 독자와 시청자들은 피해를 본다”며 “특히 지자체가 지역 세금을 갖고 이런 홍보를 하는 목적이 지역을 알리기 위함이라도 결국 부적절한 일에 가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2019-05-31 15:44:41
민주의 성지 부산이
친일 언론사인 좃선일보와 친하다?

평화 2019-05-31 13:53:23
“언론사가 광고로는 성에 안차 이런저런 상을 만들어 정기적으로 상을 제공하고 홍보비를 받는다. 이는 상이라는 이름으로 만들어진 ‘기사 장사’” <<< 최고경영대상이라는 게, 돈으로 만들어진 상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