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 없는 입맞춤’ 방송 광고, 법정제재 추진
‘동의 없는 입맞춤’ 방송 광고, 법정제재 추진
심의위원들 “시청자에게 불쾌감을 유발하거나 성적 수치심 불러일으킬 우려”

전동킥보드를 타고 가면서 이성에게 동의 없이 입맞춤하고 가는 장면을 내보낸 광고에 중징계가 추진된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위원장 허미숙)는 지난 2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전동킥보드 ‘○○ 휠(○○ Wheel)’ 광고 2편이 방송광고심의에 관한 규정 ‘품위 등’ 조항을 위반했는지 심의했다. 심의위원들은 각각 법정제재 ‘주의’를 건의했다.

▲ 한 남성이 전동킥보드를 타고 가던 중 입맞춤하던 연인 중 여성에게 자신의 볼을 접촉한 후 지나가는 장면. 사진=방송 광고화면 갈무리
▲ 한 남성이 전동킥보드를 타고 가던 중 입맞춤하던 연인 중 여성에게 자신의 볼을 접촉한 후 지나가는 장면. 사진=방송 광고화면 갈무리

‘주의’는 방송사 재허가 심사 때 반영되는 방송평가에 1점 감점되는 중징계다. 방통심의위 방송소위가 법정제재를 건의하면 전체회의에서 최종 판단을 내린다.

‘○○ 휠(○○ Wheel)’ 광고는 전동킥보드를 탄 사람이 주변에 있던 연인 중 한 명에게 입을 맞추고 지나가며 좋아하는 표정을 담은 장면을 내보냈다. 동의 없는 스킨십 장면을 설정해 자칫 성추행으로 비칠 수 있는 내용을 방송했다.

▲ 한 여성이 전동킥보드를 타고 가던 중 입맞춤하던 연인 중 남성에게 자신의 볼을 접촉한 후 지나가는 장면. 사진=방송 광고화면 갈무리
▲ 한 여성이 전동킥보드를 타고 가던 중 입맞춤하던 연인 중 남성에게 자신의 볼을 접촉한 후 지나가는 장면. 사진=방송 광고화면 갈무리

방송소위 심의위원들은 “타인의 동의 없이 입맞춤하는 모습은 시청자의 불쾌감을 유발하거나 성적 수치심을 불러일으킬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5-30 20:59:14
어쩌면 이런 광고가 성추행에 대해 국민인식을 낮게 만드는 게 아닐까. 오버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동의 없이 타인에게 하는 행동에는 예의를 갖추는 게 먼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