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양정철-서훈 대화내용 10분 단위로 공개하라”
황교안 “양정철-서훈 대화내용 10분 단위로 공개하라”
한국당, 두 사람 식사에 ‘선거개입’ 규정 프레임 ‘공세’… 이은재 “언론의 총선 협력방안 논의했을 것”

민생투어를 끝낸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대신 ‘국가정보원 선거개입’ 프레임을 쟁점화하며 정부여당을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9일 오후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를 앞둔) 민감한 시기에 정부의 정보 실세와 공천 실세가 만났다”며 “양정철 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복심이라고 알려진 점에 비춰보면 (선거 개입이라는) 강한 의심이 든다”고 했다.

앞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만난 사실을 더팩트가 보도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이 자리에 김현경 MBC 기자가 동석한 사실도 알려졌다. 김 기자는 선거에 대한 얘기는 일절 없었다고 밝혔다. MBC 통일방송추진단장인 김 기자는 통일부를 오래 출입했다.

그러나 한국당 지도부는 공개 발언을 통해 선거 개입을 전제하며 의혹을 제기했다. 나 원내대표는 “왜 기자에게 해명을 들어야 하나. 당사자가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국정원장은 공사를 넘어 실질적으로 정치적으로 고도의 정치중립을 요구하는 자리다. 국정원장은 부적절한 처신에 책임지고 물러남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나 원내대표는 “택시비를 사장이 지급한 문제라든가 밥값 계산 등 의혹도 있다. 짜맞춘 듯한 답변이 나오는데 어떤 대화가 오고 갔는지 진실을 밝혀가겠다”고 했고 의원들이 박수를 쳤다.

이은재 한국당 정보위원회 간사는 한발 더 나아가 “친여성향 언론사 기자를 왜 만났나”라며 “정부여당, 언론의 총선 협력방안을 논의했을 것이다. 논의의 성격, 참석자, 회동 내용 등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도 연단에 올라 “문재인 정부는 국정원이 정치개입을 했다면서 국정원장과 직원을 적폐로 몰아 감옥에 보내지 않았나”라며 “당당하다면 10분 단위로, 아니면 30분 단위라도 누구와 어떤 얘기했는지 밝히는 게 당연하다. 내용을 고백하고 국민 심판을 받아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알고 계셨는지, 국정원의 정치개입과 총선개입을 이대로 묵과할 건지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민중의소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민중의소리.

황교안 대표는 여당이 패스트트랙 강행을 사과하고 이를 철회하면 국회에 복귀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의원들이 국회 정상화는 지도부 뜻에 따르겠다. 투쟁 대오를 유지하자고 하셨다”며 의원총회 분위기를 전했다.

국회 파행이 장기화 된다는 지적에 나 원내대표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많은 얘기 나눴는데 국회 운영 과정에서 여당은 야당을 국정동반 파트너가 아니라고 여긴다. 야당, 국회 탄압의 정점을 찍었다고 본다. 그런 점에서 파행으로 가게 돼 유감”이라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9-05-29 17:21:42
자신들이 해 왔던 짓거리가 있으니 다른 사람들도 다 지들처럼 추악하게 살아 가는 줄 아는 매/국 자한당.
떠드는 꼴을 보아 하니 니들이 해 온 짓들, 안 봐도 비디오다.

황소 2019-05-29 17:52:18
참으로 유치하고 저질스런 주장!!!

이민희 2019-05-29 22:23:14
황교활-빤스목사 대화내용 10분 단위로 공개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