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은 조선일보 천하, 부일·국제도 강세 
‘부울경’은 조선일보 천하, 부일·국제도 강세 
[창간 24주년 기획] 2009~2017년 전국 16개 시·도 발송 부수 ②부산·울산·경남 

미디어오늘이 창간 24주년을 맞아 한국ABC협회 부수인증 보고서를 전수조사해 전국 16개 시·도별 발송 부수 현황을 파악했다. 미디어오늘은 ABC협회 인증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2009년부터 가장 최근 조사자료인 2017년까지 9년간 지역별 발송 부수 1위~10위 신문사를 취합, 신문지면의 소비 흐름을 짚어봤다. ABC협회 인증에 참여하지 않은 신문사는 조사대상에서 제외됐다. ABC협회 인증부수를 그대로 믿을 수는 없지만 지역별로 신문의 영향력과 인지도를 파악하는 데는 무리가 없다. (편집자 주)

디자인=이우림 기자.
디자인=이우림 기자. 출처=ABC협회. 

◆ 부산 = 이곳은 부산일보와 국제신문의 땅이다. 2009~2011년까지는 부산일보가 조선일보를 앞섰다. 박근혜정부 들어 조선일보에 1위 자리를 내줬으나 2017년 1위와 격차를 약 2500부로 줄였다. 9년 내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인 국제신문은 경쟁자 없는 3위가 되었고, 과거 3위였던 중앙일보는 2013년을 기점으로 부수 하락을 나타내고 있다. 종합일간지와 묶음으로 팔리는 스포츠일간지들은 8~10위권을 형성했다. 부산에서 한겨레와 경향신문의 존재감은 미약했다. 신문열독률이 매년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부산은 2009년과 2017년 대비 발송 부수 낙폭이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시금 ABC 통계 자체를 의심케 한다. 

디자인=이우림 기자.
디자인=이우림 기자. 출처=ABC협회. 

◆ 울산 = 1위 조선일보는 9년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조선일보가 하락하면서 ‘한묶음’인 스포츠조선은 순위권을 벗어났다. 반면 경상일보, 울산매일, 울산신문 등 주요 지역일간지는 9년 내내 꾸준한 부수를 나타냈다. 이곳에선 상대적으로 문화일보가 강세였는데 대공장에서 의무적으로 석간신문을 구독하는 결과로 보인다. 중앙일보는 이곳에서도 2013년을 기점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한겨레는 국정농단이 있었던 2016년과 2017년 첫 10위권 내 진입에 성공했다. 

디자인=이우림 기자.
디자인=이우림 기자. 출처=ABC협회. 

◆ 경남 = 조선일보는 이곳에서 압도적인 1위다. 그러나 2015년부터 하락세다. 2012년을 기점으로 이후 중앙일보는 눈에 띄는 하락을 보인 반면 동아일보는 2013년보다 높은 2017년 발송 부수를 기록하는 ‘비현실적’ 장면으로 대조를 이뤘다. 지역일간지 가운데선 경남신문-경남일보-경남도민일보의 지면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indd 2019-05-29 07:12:12
어떤신문을 보든 무슨상관이죠?
아직도 지역차별에 먹고사는 기레기언론이군..

평화 2019-05-28 21:38:20
개인적으로 미래의 가치 있는 정보는 유튜브에 있다고 본다. 물론, 신뢰하는 신문을 구독하는 것도 좋은 일이다. 서로 비교하면서 가짜뉴스는 피하고, 알짜정보를 많이 아는 한국사람이 많아졌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