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국정원장 회동에 야4당이 보인 반응
양정철-국정원장 회동에 야4당이 보인 반응
야4당 모두 ‘의혹 규명’ 촉구…민주평화·바른미래 “국회 정보위 출석해야”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만남이 27일 보도로 알려지면서 부적절한 만남이라는 야당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독대 의혹이 사실이라면 매우 부적절한 만남이자 촛불 기반을 흔드는 심각한 사안”이라며 “자유로운 사적 만남을 민주국가에서 통제할 수는 없지만, 더욱 철저한 정치적 중립을 요구받는 국정원장은 애초 오해를 사지 않는 신중한 행동을 보였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공정한 행보가 더없이 필요한 시기다. 정치적 중립을 망각한 과거 국정원의 그늘이 촛불의 시작이었다는 사실을 당사자들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한 치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입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은 서훈 국정원장의 국회 정보위 출석을 요구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정보기관이 정치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공한 셈이다. 총선 승리가 촛불혁명의 완성이라고 오만하게 떠들더니 결국 국정을 농단했던 지난 정부와 다른 게 없다”며 “양정철 연구원장도 문재인 정부를 향한 충성심이라도 온전히 지키고 싶다면 적어도 구설수에 오르지 않도록 말과 행동을 절제하라. 국정원장 또한 국회 정보위에 즉각 출석해 대화 내용을 공개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키며 주어진 국가 안보에만 집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27일자 '더팩트' 보도 이미지.
27일자 '더팩트' 보도 이미지.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국정원의 정치 중립성의 중요성에 대해 국민들은 강한 인식을 갖고 있다. 그런데 현직 국정원장이 여당의 ‘싱크탱크’ 수장을 오랜 시간 만나서 밀담을 주고받는 게 과연 적절한 처신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양 원장은 ‘사적인 지인 모임’이었다고 한다”고 말한 뒤 “정말 그렇다면 서훈 국정원장은 국회 정보위원회에 즉각 출석해 사실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무려 4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무슨 이유로 만나서 어떤 내용의 대화를 나누었는지 납득할 만한 설명이 되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도 “국회를 통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밝혀낼 것”이라고 강조했으나 정보위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이 전 정권의 국정원장들에게 어떻게 했는가? 문재인 정권 방식과 잣대대로라면 이번 만남을 어떻게 처리하겠는가? 양정철 원장과 서훈 원장의 부적절한 만남이 발각이 된 것은 어쩌면 빙산의 일각일지 모른다. 양정철 원장과 문재인 정부는 적반하장식 대응으로 넘어가려는 착각을 버리기 바란다“고 밝혔다.

‘더팩트’([단독] '文의 남자' 양정철, 서훈 국정원장과 한정식집 '밀담')는 이날 오전 양 원장과 서 국정원장이 지난 21일 저녁 서울 강남구 소재 한정식집에서 4시간 넘게 독대했다고 보도하며 식당 앞에서 목격된 두 인물 영상을 공개했다. 더팩트는 “내년 총선에서 집권여당의 총선 전략, 정책 수립 등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은 친문 핵심 인사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국정원장을 단독으로 만나 4시간가량 대화를 나눴다는 것은 정치권에 상당한 파장을 예고할 사안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보도 이후 양 원장은 문자 메시지로 입장문을 내고 “당일 만찬은 독대가 아니라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들이 함께 한 만찬이었다. 서 원장께 모처럼 문자로 귀국인사를 드렸고 서 원장께서 원래 잡혀있었고 저도 잘 아는 일행과의 모임에 같이 하자고 해 잡힌 약속이다. 사적인 지인 모임이어서 특별히 민감한 얘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며 “기자정신과 파파라치 황색 저널리즘은 다르다. 적당히 하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춘호 2019-05-28 09:28:56
#최순실 ..... 이 탈옥해서 위장햇네. ㅎㅎㅎㅎㅎㅎ

바람 2019-05-27 19:19:05
왜 이분은 (매번) 언론에 먹잇감을 주는가. 좀 자중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국회는 강원도 산불 추경처리 안 하는가. 민생, 민생 타령하지 말고, 국민의 눈물을 직접 보고 일하라. 세비는 서로 대립만 하고 보이콧하라고 주는 게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