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우 교수 한국언론정보학회 21대 회장 취임
손병우 교수 한국언론정보학회 21대 회장 취임
25일 취임사로 ‘현실 비판적 언론 연구와 현실 참여’ 초심 강조

손병우 충남대 교수가 한국언론정보학회 21대 회장에 취임했다.

한국언론정보학회는 지난 25일 저녁 6시 학회 정기총회를 열고 손병우 교수를 21대 학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충남대 언론정보학과에 재직 중인 손 교수는 서울대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한 후 동대학원에서 언론정보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손 교수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2특위위원장, 한국언론학회 문화젠더연구회장 및 학술대회 조직위원장, 대전·충남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아카데미 교장 등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TV 두껍게 읽기’, ‘풍자 바깥의 즐거움’, 역서로는 ‘라깡 정신분석사전’, ‘문화이론사전’ 등이 있다.

손병우 충남대 언론정보학 교수
손병우 충남대 언론정보학 교수

손 교수는 이날 취임사에서 연구자의 현실 참여를 강조했던 학회 전신 ‘한국사회언론연구회’ 설립 취지를 강조했다. 한국사회언론연구회는 1988년 군사 독재 정부 시절 통제에 길들여진 언론 및 언론학을 반성하는 취지로 설립됐고 이후 현실 비판적 학풍을 조성하며 연구자의 현실 참여 가능성도 강조했다.

손 교수는 “학회의 처음을 돌아보면 당시 도쿄대 조교로 있다가 연구를 위해 한국에 와 학회 활동을 활발하게 했던 오오하타 히로시씨가 떠오른다”며 “그는 한 번 한국의 동료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어째서 당신들은 세미나장에서 보였던 계급적 관점과 태도를, 세미나가 끝나고 나면 다 잊고 엘리트의식으로 돌아가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이론과 실천, 이성과 감정의 괴리에 대한 질타를 받고 연구회 구성원들은 크게 반성을 했던 기억이 난다”며 “이것이 우리 학회의 초심이 아니겠는가”라 밝혔다.

손 교수는 “학회 활동이 제도가 요구하는 연구실적 발표의 도구로 여겨진다면 학문 간 대화와 깨달음이 생겨나겠습니까? 그래서야 어찌 문제에 맞닥뜨린 우리 사회에서 지식인의 대답을 기다릴 때 응할 수 있겠습니까?”라며 “21대 집행부에서는 이러한 한국언론정보학회의 초심을 되살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5-27 16:57:49
손 교수는 “학회의 처음을 돌아보면 당시 도쿄대 조교로 있다가 연구를 위해 한국에 와 학회 활동을 활발하게 했던 오오하타 히로시씨가 떠오른다”며 “그는 한 번 한국의 동료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어째서 당신들은 세미나장에서 보였던 계급적 관점과 태도를, 세미나가 끝나고 나면 다 잊고 엘리트의식으로 돌아가는가?’”라고 말했다. <<< 초심을 지키면서 국민을 위해 열심히 일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