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국정원장 밀담’ 보도에 “ 황색 저널리즘”
양정철, ‘국정원장 밀담’ 보도에 “ 황색 저널리즘”
‘더팩트’, 양정철 원장과 서훈 국정원장 21일 만찬 보도
양정철 “사적인 지인 모임…취재·보도 경위 여러 의문”

양정철 민주연구원(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 원장이 본인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독대 만찬했다는 언론 보도를 두고 “당일 만찬은 독대가 아니라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들이 함께 한 만찬이었다”고 주장했다.

양 원장은 27일 문자 메시지로 밝힌 입장문에서 “서 원장께 모처럼 문자로 귀국인사를 드렸고, 서 원장께서 원래 잡혀있었고 저도 잘 아는 일행과 모임에 같이 하자고 해 잡힌 약속이다. 사적인 지인 모임이어서 특별히 민감한 얘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고 당시 만남 성격을 밝혔다.

양 원장은 “제가 고위 공직에 있는 것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데 미행과 잠복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 삶까지 이토록 주시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취재 및 보도경위에 여러 의문을 갖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사에서부터 전철 한 시간, 식당 잠복 서너시간을 몰래 따라 다니며 뭘 알고자 한 것인가. 추구하고자 한 공적 이익은 무엇인가”라며 “기자정신과 파파라치 황색 저널리즘은 다르다. 적당히 하면 좋겠다. 다른 매체도 아무쪼록 관련 내용과 영상 사용에 신중을 기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27일자 더팩트 보도 이미지.
27일자 더팩트 보도 이미지.

이날 오전 온라인매체 ‘더팩트’([단독] ‘文의 남자’ 양정철, 서훈 국정원장과 한정식집 ‘밀담’)는 양정철 원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21일 저녁 서울 강남구의 한정식집에서 만났다고 보도하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더팩트는 “양 원장과 서훈 국정원장의 비공개 만남은 야인생활을 하던 양 원장이 2년 만에 여의도 정치권으로 복귀한 지 꼭 일주일 만으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고 보도했다.

더팩트는 “특히 양 원장은 16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독대한 데 이어 5일 만에 다시 국정원장을 독대할 정도로 광폭 행보를 이어가며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더팩트가 만난 복수의 전직 국정원 직원들도 양 원장과 서 국정원장의 만남은 부적절한 처신으로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대한인 2019-05-28 08:45:58
어째 좌파들은 생긴게 다 그놈이 그놈인가? 장하성, 김상조, 양정철, 문희상, 손혜원..... 야비한 조국, 어벙한 문죄인!!!

이것봐라 2019-05-27 20:41:28
어제까지 한국당의원과 매국외교관 때문에 자한당 언론세력이 궁지에 있었는데, 오늘 이렇게 보란듯이 일부러 논란꺼리를 일으킨 사람은 누구?? 싱가포르선언을 충실하게 이행하지 않고, 서해안 한미군사훈련과 장거리 미사일을 쏘아대는 미국 때문에 남북평화모드가 얼어붙은. 역사적으로 예민한 시기에 북미와의 약속을 대를 이어서 깨뜨린 전 미국 대통령. 김정은의 앙숙과도 같은 부시를 하필 또 노무현 10주기에 일부러 부른 사람이 누구?? 언론이 노무현 10주기 부시와 외손녀, 부시와 김정숙, 부시와 문재인을 어찌나 계속에서 보여주는지... 속이 터진다. 노무현의 마지막 비서실장이네 민주당 싱크탱크에 언론에서 난리난리. 하지만 중요한 순간에 꼭 이상한 행동하는 이분. 제2의 김한길이냐???

국민 2019-05-27 17:32:44
양정철은 문재인 당선 직후 문재인의 성공을 위해 문재인 임기안에는 국회의원 등 모든 공직에 나가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리고 바로 해외로 나갔는데 7개월 만에 귀국해서 여당의원들 만나고 언론들과 인터뷰.. 남자놈이 한입으로 두말을..말이나 말지!!! 유시민도 정계은퇴했다고 하는데 종편 공중파 케이블 등 잦은 방송출연에서 정치적 발언 .. 둘 보두내년 총선에 나오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