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동아일보도 강효상 비판했다고 나경원에 물었더니
윤상현·동아일보도 강효상 비판했다고 나경원에 물었더니
나경원 “국가 기밀? 내용에 따라 달라, 유출 내용 사실 아니라던 청와대가 먼저 사과해야”

자유한국당 일각과 보수언론도 강효상 의원의 기밀유출을 비판한 가운데 나경원 원내대표는 청와대 책임론을 반복했다.

강효상 의원이 지난 9일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언급하며 정부를 비판했는데 감찰 결과 외교관이 강 의원에게 3급 기밀인 정상 간 대화를 유출한 사실이 드러났다. 청와대가 한미 신뢰를 훼손하는 문제라며 반발하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 알 권리”라며 반박했다.

그러나 이 주장은 한국당에서도 공감대를 얻지 못하고 있다. 23일 자유한국당 소속 윤상현 외교통상위원장은 “당파적 이익 때문에 국익을 해치는 일을 해서는 결코 안 된다”고 했다. 24일 동아일보 역시 사설을 내고 이번 사태를 국가 신뢰 훼손으로 규정하며 “(강효상 의원이) 한건주의 폭로로 국익을 훼손한 것이 분명하다”고 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미디어오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미디어오늘.

24일 한국당 원내대책회의 후 나경원 원내대표를 만난 기자들은 이 문제를 중점적으로 물었다. 한 기자가 한국당의 정확한 입장을 묻자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말을 이해 못하겠다. (통화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면서 그게 무슨 기밀이라는 거냐”라며 “기밀이라면 청와대가 (거짓말을 한 점을) 사과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논란이 처음 불거졌을 때 청와대가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한 점을 비판한 것이다.

청와대 뿐 아니라 윤상현 외통위원장, 동아일보도 ‘국익 훼손’ 문제를 제기했다는 미디어오늘의 지적에 나 원내대표는 “내용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한다. (통화가) 그 정도 내용은 아니다”며 “청와대의 자가당착적인 입장을 명확하게 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답했다.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는 “임의제출로 통화를 확인했다고 하는데 공무원을 마음대로 사찰하는 건 임의제출이라고 할 수 없다”며 앞서 조선일보가 제기한 사찰 가능성도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새콤달콤 2019-05-25 10:33:48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0391

이콩 2019-05-24 19:32:52
고소 당해도 좋다.
저 미친 년 담번에 뽑아주면 그 동네도 미친거다.

희망 2019-05-24 17:27:46
만약 정치적 목적을 위해 국익을 해치는 일을 했다면 매국의 차원으로 여겨지고 국민들은 결코 용서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통탄스럽습니다. 어이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