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언론도 강효상 기밀누출 비판하는데…
보수언론도 강효상 기밀누출 비판하는데…
[아침신문 솎아보기] 국민·동아일보 등 대부분 신문 정밀조사 촉구… 조선일보 기자칼럼·독자댓글소개란에 드러난 속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3급 비밀인 한·미 정상 통화내용을 공개한 후폭풍이 번지고 있다. 주미 한국대사관 직원들이 통화내용을 돌려본 사실이 새로 드러났다. 다수 언론은 사설로 외교안보 기밀 누설에 철저한 조사와 엄중 문책을 촉구했다. 보수 언론도 비판 논조를 보인 가운데 조선일보만 통화 내용의 사실 여부에 집중했다.

강효상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7일 통화하며 방한 요청한 사실을 9일 공개했다. 정상 간 통화내용은 3급 비밀로 대외 공개가 불가하다. 통화 내용을 강 의원에게 유출한 인물은 강 의원의 고등학교 후배인 주미 한국대사관 참사관 K씨다.

조선일보만 다른 목소리 내

한겨레 2면
한겨레 2면

경향신문은 주미 한국대사관 직원 여러 명이 조윤제 주미대사만 보도록 한 해당 통화 내용을 돌려본 사실을 보도했다. 여권 고위 관계자 말을 인용해 외교부 합동 감찰팀이 이 진술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경향은 “감찰 대상자나 범위도 주미대사관 전체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징계도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유한국당은 강 의원의 공개가 “공익제보”이고 감찰은 “강 의원에 대한 보복”이라고 주장하지만, 한국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온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은 페이스북에 “당파적 이익 때문에 국익을 해치는 일을 해선 결코 안된다”며 “민감한 시기에 국익을 해치는 무책임한 행동을 했다”고 비판했다. 다수 언론이 이를 보도했다.

경향 1면
경향신문 1면

경향․국민․동아․서울․한겨레․한국일보가 이날 사설을 내 한국당의 주장을 반박하고 정밀 조사를 촉구했다. 외교부에도 최근 의전 실수와 소속 공무원 성비위, 갑질 등 기강 해이 논란이 잇따른다며 엄중한 징계를 촉구했다. 

국민일보는 한국당의 ‘구걸외교 들키니 공무원에 책임 지운다’는 주장에 “강 의원은 당시 회견에서 트럼프 방한을 상반기 반드시 성사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이제 와 구걸이라 비하하는 건 모순”이라고 했다. “범범 혐의가 있는 공무원에 대한 직무감찰은 공무원 탄압이나 인권침해가 될 수 없다”고도 했다. 동아일보는 “(강 의원이) 한건주의 폭로로 국익을 훼손한 것은 분명하다”며 “가장 큰 문제는 우리 외교의 대외적 신뢰 상실”이라고 썼다.

국민일보 사설
국민일보 사설

어제 신문에 침묵하던 조선일보는 오늘 6면 머리에 이 사안을 다뤘다. 조선일보 기사는 통화 내용의 사실 여부에 집중하는 등 한국당 논리로 채워졌다. 청와대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면서도 더 이상 내용을 밝히지 않는다며 한국당의 “한미 간 불협화음을 인정할 수 없으니 앞뒤 안 맞는 대답이 나온다”는 주장을 실었다. 오피니언란에선 기자 칼럼(김경화 정치부 기자)으로 “이쯤 되면 청와대의 ‘무조건 부인’과 ‘공무원 휴대폰 털기’는 습관”이라고 썼다. 강 의원은 조선일보 편집국장, TV조선 보도본부장 출신이다.

한편 33면 독자 댓글을 소개하는 정기코너인 ‘촌철댓글’에서는 외교부직원 휴대폰 감찰을 두고 ‘조지오웰의 ‘1984(극단적인 전체주의 국가를 그린 SF소설)’를 다시 읽는다’는 댓글도 소개했다. 사설은 내지 않았다.

조선일보 6면
조선일보 6면
조선일보 33면
조선일보 33면

조선이 이날 다룬 사설 제목은 다음과 같다. △‘졸속 신도시 반발로 총선 비상 걸리자 졸속 세금 퍼붓기’ △‘이제 법질서 파괴 주범은 민노총이 아니라 경찰이다’ △‘미․중 전쟁 끌려들어가는 한, 정부는 또 무대책인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희망 2019-05-24 17:26:05
만약 정치적 목적을 위해 국익을 해치는 일을 했다면 매국의 차원으로 여겨지고 국민들은 결코 용서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통탄스럽습니다. 어이구~~

평화 2019-05-24 14:26:43
과연 이것이 법을 지키고, 법을 존중하는 보수인가. 회사나 사회에서 대화 내용을 마구 유출하는 것이 정당한가. 법의 문제를 떠나, (내 동의 없이) 대화 유출은 굉장히 기분 나쁘다. 군대에서 대화 내용을 유출하면 어떤 벌을 받는가. 정파적 문제를 떠나 이건 도가 지나쳤다.

이수정 2019-05-24 13:54:02
기밀누출? 아무도 관심도 안가는 기밀도 있냐? 기밀내용을 문제 삼는게 아니라 누출한 놈을 잡겠다는 심상이군 애초부터 한미관계 이모양으로 만든 정부가 책임이 있는거 아니냐 엄한 사람 잡지 말라! 그리고 민노총 경찰 폭행사건 을 보라 잡을놈은 안잡고 엉뚱한데 신경쓰네 대한민국이 깡폐집단에게 두들겨맞는 경찰이 말이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