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결과에 “법적 대응”
조선일보,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결과에 “법적 대응”
이동한 사회부장의 외압 의혹에 “명백한 허위”… 조선일보 “빠른 수사 결과 바란단 입장만 전해”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20일 장자연 사건 수사 당시 조선일보의 외압을 확인한 가운데 조선일보 측은 “일부 인사의 일방 주장에 근거한 것으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과거사위는 이날 장자연 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기획사 대표 김종승씨에 의한 술접대 및 성접대 강요 의혹 △장자연에 대한 김씨의 강제 추행 및 추가 협박 행위 관련 수사 미진 의혹 △장자연 문건상의 ‘조선일보 방사장’에 대한 성접대 의혹 △‘조선일보 사장 아들’에 대한 술접대 강요 의혹 △조선일보 관계자들에 의한 수사 무마를 위한 외압 행사 여부 등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147409_226812_3531.jpg
과거사위는 2009년 당시 경기지방경찰청장으로 장자연 사건 수사를 총괄한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경기청장 집무실을 찾아온 이동한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장(현 조선뉴스프레스 대표)으로부터 수사 외압을 받았다고 밝혔다.

과거사위는 “조 전 청장은 조사단 면담에서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장(이동한)이 자신을 찾아와 방상훈 사장을 조사하지 말라고 하면서 ‘조선일보는 정권을 창출할 수도 있고 퇴출시킬 수도 있다. 이명박 정부가 우리 조선일보하고 한 번 붙자는 거냐’고 말하며 자신을 협박했다고 진술했는데 이는 사실인 것으로 인정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은 20일 과거사위 발표에 ‘명백한 허위’라며 “이동한 부장은 ‘장자연 사건’ 수사를 전후해 조현오 전 청장을 단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조선일보와 이동한 조선뉴스프레스 대표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조현오 전 청장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했고, 민사 소송도 제기해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과거사위는 2009년 경찰청장이었던 강희락 전 청장도 이동한 조선일보 사회부장으로부터 수사 외압을 받았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은 “이동한 전 부장은 ‘장자연 사건’ 수사 당시 강희락 전 청장과 면담했다”면서도 “장자연 사건 수사 결과를 신속히 발표해주길 바란다는 입장을 전달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은 “장자연 사건과 아무 관련이 없는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에 대한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이 일부 언론과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면서 방 사장과 조선일보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당시 강희락 전 청장은 ‘신속한 수사 결과 발표 요청’을 거절했다”며 “검·경은 4개월여 동안 수사를 벌인 뒤 방 사장과 ‘장자연 사건’이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수사 결과를 내놓았다”고 전했다.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은 “일부 인사의 일방적 주장과 억측에 근거해 마치 조선일보가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것처럼 단정적으로 발표한 검찰 과거사위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조선일보는 이 사안과 관련해 사실을 바로잡고 조선일보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옥 2019-05-21 16:19:08
박근혜, 이명박이 정부 때 생긴 범죄들은 권력과 돈과 인맥으로 모두 덮어버릴수 있었다.
검찰도 경찰도 정치인도 판사도 언론도 모두 모두 다 썩었기 때문에 결국 장자연사건이나
김학의 같은 사건들을 제대로 처벌 할수 없게 되었다. 정말 비극이다.
나라 말아 먹는건 한순간이다. 조선일보는 죄값을 받아야 한다. 꼭 받을것이다.

국민 2019-05-21 11:07:52
조선의 실추된 명예를 위해 기소권 있는 특감의 전면 재조사가 불가피해 보이네요!

평화 2019-05-21 11:00:23
조선일보가 아무런 죄가 없다면, 장자연 특검 어때? 왜, 진실이 밝혀질까 무섭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