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패스트트랙 사과, 왜 우리한테 요구하나”
靑 “패스트트랙 사과, 왜 우리한테 요구하나”
“대통령 나서라해서 나서고→의제 넓히라해서 넓히겠다 했더니…이젠 만나야”

청와대가 자유한국당의 패스트트랙 사과 요구에 “왜 그걸 우리한테 요구하는지 되묻고 싶다”고 반박했다.

청와대는 또 막힌 정국을 뚫기 위해 대통령이 나서라해서 직접 회동을 제안했더니, 의제를 넓히라 해서 의제도 넓히겠다고 했다며 5당이 이젠 만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대 1 회동을 계속 요구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오후 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에서 패스트트랙 관련해서 사실상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데, 국회 정상화를 전제조건으로 대통령이 사과는 아니더라도 혹시 유감표명 정도는 청와대에서 할 수 있느냐’는 한 출입기자 질의에 “패스트트랙이 시작된 것에 왜 저희에게 사과 요구를 하시는지 오히려 제가 되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여야정 상설협의체는 5당이 함께 합의한 사항이기에 다시금 재가동돼야 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제안을 청와대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한국당 제외 4당 회동을 준비하고 있느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5당 당대표 회동,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5당이 함께하는 것에 저희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면서도 지금까지 온 그 과정을 조금만 더 되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사회원로들과 간담회 때, 윤여준 전 장관이 ‘지금의 막힌 이 정국을 뚫기 위해서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했고, 당시 언론도 대통령이 나서야 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있었다며 그래서 문 대통령이 2주년 TV대담에서 여야정 상설협의체와 5당 대표 회동을 공개적으로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당장에 우리가 함께 풀 외교안보 부분에는 함께 만날 수 있지 않겠는가”라고 하자 야당이 의제를 넓혀달라고 요청해 의제를 넓히겠다고 수용했다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14일 국무회의에서 다시 한 번 5당 대표 회동은 물론이고, 특히나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그때그때 하고 싶을 때마다 만드는 것이 아니라 이미 1년도 더 전부터 함께하기로 5당이 함께 사인한 합의 사안이며 이를 재가동시키는 것은 당연히 해야 될 일이 아닌가라고 한 것을 들어 “다시 한 번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가 다시금 재가동돼서 만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국무회의 주재를 위해 노영민(왼쪽) 비서실장과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 청와대 본관 세종실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국무회의 주재를 위해 노영민(왼쪽) 비서실장과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 청와대 본관 세종실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포터 2019-05-15 12:38:53
출입기자 새끼 진짜 뒤통수 후려까버리고 싶네. 뭐? 유감표명정도는 할수있지 않느냐고????
내 참 기가차고 어이가 가루가 될정도로 없네 . 마! 만만하냐?
적폐새키들에겐 독재로 똑같이 대해줘야 한다는걸 다시한번 느끼는 순간이다

애플힙 2019-05-15 07:34:32
그러니깐 너네한테 빨개이라고 하는거야 ㅅ ㅍ 놈들아

고휘도 2019-05-14 22:44:07
도대체 3권분립의 기본적인 사항들도 모르는 무식한 자한당 국개의원들.. 진짜 저런것들한테 세금으로 월급주는게
한심하다. 그러니 탄핵당한 대통령이 나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