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진상규명보다 망언에 주목한 언론은
5·18, 진상규명보다 망언에 주목한 언론은
3‧4월 방송보도 한국당 망언‧전두환 재판 111건, 진상규명 36건… JTBC‧KBS‧한겨레‧경향신문 진상규명 많아

올해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39주년이 되는 해다. 그러나 여전히 피해자 전수조사나 행방불명자 조사 등이 미흡하고 가려진 진실이 많다는 지적이다. 최근에는 5·18 당시 직간접적으로 성폭력 피해를 당한 여성들 이야기도 추가로 전해졌다.

언론은 5·18 관련 새로운 의혹을 보도하거나 신군부 폭력 진압의 피해자 인터뷰를 하는 등 진상규명 보도를 하기도 했다. 그러나 진상을 본격 파헤치는 보도보다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 망언이나 전두환씨 재판을 단순 중계하는 보도가 대부분이었다.

5·18 기념재단과 민주언론시민연합이 3‧4월 지상파 방송과 종합편성채널, 일간신문을 분석한 결과, 진상규명 보도는 하지 않고 자극적 망언 보도나 중계 보도에만 열을 올린 언론과 진상규명에 열심이었던 언론이 극명하게 갈렸다.

5·18 관련 저녁종합뉴스(KBS, MBC, SBS, JTBC, TV조선, 채널A, MBN 대상)를 분석한 결과 총 153건의 보도 가운데 5·18 망언 기사는 24건, 전두환 씨 재판 보도는 87.5건, 진상규명 보도는 36건이었다. TV조선, 채널A, MBN에선 진상규명 보도가 단 한 건도 없었다. 반면 JTBC는 16건, KBS는 10건의 진상규명 보도를 했다. 

▲ 5·18 관련 저녁종합뉴스 주제별 보도량(3월1일~4월30일). 자료=민주언론시민연합
▲ 5·18 관련 저녁종합뉴스 주제별 보도량(3월1일~4월30일). 자료=민주언론시민연합
일간신문(경향신문, 동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의 경우 자유한국당 망언 40건, 전두환 재판 68건이었지만 5·18 진상규명과 진상 조사위에 관련 기사는 26건에 불과했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진상규명이나 진상조사위를 아예 조명하지 않았다. 경향신문은 진상규명 기사 14건, 진상조사위 기사 2건을 보도했다.

▲ 5·18 관련 주요 일간지 주제별 보도량(3월1일~4월30일). 자료=민주언론시민연합
▲ 5·18 관련 주요 일간지 주제별 보도량(3월1일~4월30일). 자료=민주언론시민연합
TV조선은 전두환 재판을 보도하면서 ‘등장할 때마다 차량 주변 고성‧몸싸움’ 리포트와 같이 광주 시민들 목소리를 단순 ‘아수라장’으로 표현했다. 채널A는 3월11일 ‘전두환, 혐의 전면 부인’ 리포트처럼 전두환씨 재판과 관련된 쟁점이 되는 부분에서 전두환씨가 주장하는 부분만을 강조해 보도했다.

반면 진상규명과 관련 좋은 보도는 경향신문과 KBS, MBC에서 나왔다. 경향신문은 4월 8~11일까지 ‘5·18 기간 계엄군이 공군 수송기로 시체를 운반했다’는 내용의 비밀문건을 입수해 보도했다. KBS는 3월11일 ‘煎 헬기사격 조사관 인터뷰’에서 1980년 5월20일 이전 이미 광주에 무장헬기가 파견돼 작전을 진행했고, 5월22일 이후 헬기 작전 기획을 시행하라는 작전 지침 자료를 확인했다. 

MBC는 ‘전두환, 부마항쟁 진압 지휘했다…문건 최초 확인’(4월22일) 리포트에서 전두환 당시 계엄사령관이 부마항쟁을 초동 강경진압해야 한다는 결론을 냈다는 문건을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부마항쟁 당시 지휘계통은 지역사단과 2군의 지휘 하에 있었는데 보안사령관인 전두환씨가 이런 결정에 관여했다고 한다. 이는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지휘계통에 없었다는 전두환씨의 주장에 균열을 내는 의미가 있다.

▲ MBC 뉴스 “전두환…‘부마항쟁’ 진압 지휘” 보도 갈무리.
▲ MBC 뉴스 “전두환…‘부마항쟁’ 진압 지휘” 보도 갈무리.
5·18 보도를 5·18기념재단과 함께 모니터링한 조선희 민주언론시민연합 활동가는 “전두환씨 재판을 단순 중계하거나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 망언을 보도하는 데 집중한 언론은 진상규명을 위한 타 언론사의 보도를 가리는 역할을 했다”며 “TV조선은 광주에 간 전두환씨 보도와 관련해 마치 시민들이 경찰과 대치했다는 식으로 ‘아수라장’이라고 보도했는데, 광주 시민들이 얼마나 분노하는지 전혀 공감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조 활동가는 “경향신문 보도를 보면 수송기로 시체를 옮긴 경우가 있었다고 하는데, 행방불명자를 찾는 일이 시작돼야 한다. MBC 보도 가운데 부마 항쟁과 광주를 연결하는 보도를 보면서, 광주민주화운동을 고립된 한 지역의 일처럼 인식하는데 그렇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 민주화운동을 각 지역의 일로만 한정하지 않고 연결지어 진실을 찾아가는 보도가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5-14 21:11:12
우리는 국회를 마비시키고, 5.18 위원을 추천하지 않는(또는 신군부 사람을 추천하는) 초헌법적 행위를 하는 자한당을 주목해야 한다.

국민 2019-05-14 21:59:20
이 전두환이는 왜 이리 오래 사니.. 우리 할아버지랑 동갑이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