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극단적 대립 아닌 소통의 정치로”
대통령 “극단적 대립 아닌 소통의 정치로”
[국무회의] “여야정 상설협의체 5당대표 회동, 막힌 정국 물꼬 터야…민생 위해 초당적 나서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을 향해 여야정 상설협의체 참여와 5당대표 회동에 나설 것을 직접 촉구했다. 이를 통해 막힌 정국의 물꼬를 트고, 민생에 온기를 넣기 위한 초당적 협조를 당부했다.

전날 문 대통령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막말을 혐오를 부추기는 정치라고 비판한 데 이어 이번엔 극단적 대립이 아닌 대화와 소통의 정치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경제문제와 민생경제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정부의 노력 뿐 아니라 국회의 협력도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가 때론 대립하더라도 국민의 삶과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협력할 것은 협력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바람”이라며 “대외경제의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민생에 온기를 넣기 위해서는 여야를 넘어 초당적으로 힘을 모을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개최와 5당 대표 회동으로 막힌 정국의 물꼬를 트기를 바란다며 우선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부터 조속히 개최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생산적 협치를 위해 여야정이 함께 국민 앞에 한 약속인데, 지난 3월 개최하기로 한 2차회의가 아직 열리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의 분기별 정례 개최는 정국 상황이 좋든 나쁘든 그에 좌우되지 않고 정기적으로 운영해 나가자는 뜻으로 합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야당이 동의한다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에서 의제의 제한 없이 시급한 민생 현안을 논의할 수 있다며 △추가경정예산의 신속한 처리 논의 △탄력근로제 및 최저임금제 결정체계 개편 등 민생 입법 논의 등을 들었다. 이밖에도 문 대통령은 개인정보보호법, 신용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등 빅데이터 산업 육성에 필요한 법안도 6개월 동안 국회에 계류돼 있고, 금융혁신을 통한 벤처투자 활성화 법안, 유턴기업 지원 법안, 기업활력제고 특별법 등 경제 활력을 위한 법안들도 때를 놓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 고교 무상교육 실시법 등 민생 법안도 거론됐다.

문 대통령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에 이어 5당 대표 회동도 열 수 있다며 안보 현안과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을 포함한 국정 전반에 논의와 협력의 길을 열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ausum 2019-05-14 19:04:26
요즘 뉴스를 보면 매우 슬프다 지나간 과거 잘못된 이야기만 있고 미래와 어떻게 잘살것에 대한 이야기는 없다
더 슲은것은 우리 손으로 적패를 무너트리고 세운 정권이 순수하지 않고 자기들만의 정권을 계속 유지하는데만
관심이 있다. 처음 부터 현정부는 과도기 정부로 규정하고 헌법개정하고 국회 해산과 국민대표가 새로 선출 되었다면
이런 국운이 나락으로 빠지는 일은 막을수 있었을 겁니다. 지금이라도 공약에서와 같이 이의 실천을 촉구 합니다.

박정희 2019-05-14 16:12:49
이후 이 사회가 이토록 갈등사회가 된 적이 없다. 여야갈등, 좌우갈등, 노사갈등, 세대갈등, 지역갈등, 남녀갈등, 갑을갈등...지금 대한민국의 갈등을 부추기고 있는 사람들이 누군가? 공수처를 만들어서 뭐를 할려고 나라를 이 지경까지 만드나...

국민 2019-05-14 15:44:23
아주 대 놓고 문재인비어천가~~~ 누가 대립구도 만들었는데??? 글구 조현호 무식한 오빠야~~ '대립 아닌' 이 아니고 '대립아닌'으로 써야지!!! 멍청한 ㅇㄱㅁㅈㅆㄹ ㄱㅈ야!! 참말로 교정-교열부서도 없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