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성매매 집결지 화재, 기자들은 포주 입만 바라봤다
성매매 집결지 화재, 기자들은 포주 입만 바라봤다
언론이 검증없이 인용해 업주대표 ‘스피커’ 노릇… 보상비 힘겨루기에 희생당한 실상·지원대책엔 무관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05-14 15:46:44
거기서 노는 놈들은 거시기를 조져야 한다!!!

평화 2019-05-14 13:29:13
“성매매여성들은 10~20년 간 폐쇄된 환경에서 생활해 사회에 적응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 업주 등이 지운 빚과 사채도 있습니다. 이는 어느 집결지나 마찬가지입니다. 국가가 탈성매매를 지원하지 않는다면, 이들은 여기서 나와 또 다른 집결지로 갈 수밖에 없는 거죠.” <<< 동의한다. 더 강력하고 정확한 수사를 요청한다.

ss 2019-05-14 12:29:01
기자들은 정말 몰랐나. 사건현장에 가서 마음대로 소설쓰던 실력들은 어디가고 불러주는대로만 받아적었어? 정말 몰랐다고? 그 말을 믿어주기를 순진하게 기대하는건 아니지?

ㅇㅇㅇ 2019-05-14 11:08:45
기자가 그렇게 받아쓴 포주가 있고 그게 누군지 알려진 상황에서 잡아넣지 않는건 경찰 탓해야 하는거 맞지? 그냥 포주만 계속 잡아넣으면 불법이라는 성매매 근절 안되나? 매매 당사자 보다 그놈들이 악질아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