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청와대 폭파, 내란죄 고발…청원 18만 돌파
김무성 청와대 폭파, 내란죄 고발…청원 18만 돌파
김 의원측 “은유적 표현… 그 정도 말도 못하냐”는 입장

다이너마이트를 빼앗아 문재인의 청와대를 폭파하자고 한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내란선동 혐의로 고발당했다. 김 의원을 내란죄로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10일 18만명을 넘어섰다.

이에 김무성 의원 측은 은유적인 표현이라며 여당에게 도둑놈이란 말도 듣는데 우리는 그런 표현도 못하느냐는 기존 입장과 같다고 밝혔다.

사단법인 ‘평화나무’가 7일 ‘청와대 폭파 발언’을 한 김 의원을 내란 예비 음모, 선동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평화나무는 지난 4일부터 사흘간 시민들과 후원회원으로부터 고발인 동참을 받아 모두 1036명이 동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청원도 18만명을 넘어섰다. 김 의원이 지난 2일 4대강 보 해체 저지 범국민대회에서 “4대강 보 해체용 다이너마이트를 빼앗아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를 폭파시킵시다 여러분”이라고 주장한 다음날 청와대에 ‘김무성 전 의원을 내란죄로 다스려주십시오’라는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일주일만인 10일 0시 현재 청원동의가 18만1000명을 넘었다.

이 글의 청원인은 “현직 국가 수장의 집무, 주거 공간을 다이너마이트로 폭파하겠다는 발언이 내란이 아니라면, 역으로 어떤 행위가 내란이 될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에 김무성 의원실 보좌관은 9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기존의 입장을 참고해 달라”며 국제신문 인터뷰 내용을 제공했다.

김 의원은 지난 5일 국제신문과 인터뷰에서 “꼭 필요한 4대강 사업인데 엉터리 사이비 전문가를 동원해서 보를 해체한다고 하니 꼭 막아야 한다는 뜻을 은유적 표현으로 강조했다. 실제 내가 다이너마이트로 청와대를 폭파할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누가 있겠냐”며 “여당 대표가 우리를 보고 ‘도둑놈’이라고 하는데 우리는 그런 말도 못하느냐”고 말했다.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2일 서울역광장에서 열린 4대강 보 해체저지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청와대를 폭파하자는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JTBC 뉴스영상 갈무리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2일 서울역광장에서 열린 4대강 보 해체저지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청와대를 폭파하자는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JTBC 뉴스영상 갈무리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을 내란죄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을 내란죄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 2019-05-16 23:21:22
은유적 표현? 그런 맗도 못하냐고?
할수 있지 503. 쥐새끼. 살인마 독재자 전대갈 하고 다른 세상이라 가능하지..
그랙서 나도 한마디..
김무성과 일가족 모두 죽입시다.
나도 은유적 표현 한마디 했음.

알고싶다 2019-05-10 20:01:41
이석기의 내란음모무죄 내란선동유죄
저 김무성의 내란선동도 그럼 징역9녁형??
두 사람의 내란선동죄의 차이 궁금하다
대법원이 알려주라

개누무시퀴 주딩이 2019-05-10 12:23:25
지금이 느그들말로, "좌파 독재"라며? 문 대통령은 그럼 "독재자???" .. 그라몬 박정희, 전두환, 이명박, 박그네때~~ "청와대를 다이너마이트트"로 폭파시키자~!! , 고 대중 앞에서 연설을 누구라도 했으면, 그걸 은유적 표현이라고 하고 넘어갔을꼬? 이 개노무 시퀴는 답해보거라??? 이 상황에서도 널 안잡아가는것은 무슨 독재냐? 이것에 대해서도 답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