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자회사 ‘채널A 뉴스비전’ 노조 출범
채널A 자회사 ‘채널A 뉴스비전’ 노조 출범
지난 1월 채널A 노조에 이어 채널A 뉴스비전도 노조 설립

채널A의 보도제작, 영상취재, 영상편집, 보도그래픽 등을 담당하는 자회사 ‘채널A 뉴스비전’에 노동조합이 출범했다. 지난 1월 채널A 노조 설립에 이어 자회사 구성원들도 노조를 만들었다.

[관련기사: 채널A 노동조합 출범]

채널A 뉴스비전 노조는 지난달 29일 설립 총회를 열었고 30일 설립 신고를 마쳤다. 지난 7일 노조 설립 필증을 받았다.

▲ 채널A 뉴스비전.
▲ 채널A 뉴스비전.
노조위원장은 이호영 채널A 뉴스비전 카메라 기자가 맡았다. 노조 집행부는 위원장, 부위원장 2명, 사무처장 1명, 회계감사 1명 등이다.

채널A 뉴스비전에는 실질적으로 90여 명이 노조 가입 대상이었는데, 이 가운데 86명이 노조에 가입했다. 가입 가능한 구성원 대부분이 노조에 참여한 것.

채널A 뉴스비전 노조의 한 조합원은 8일 미디어오늘에 “(회사로부터) 임금 협상이 아닌 통보에 가까운 대우를 받아왔고 처우도 좋지 않았다는 평이 직원들 사이에 많았다”며 “많은 구성원이 뜻은 있었지만 나서기는 두려운 상황이 지속됐고, 이제 노조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이 조합원은 “노조라고 해서 회사와 ‘싸워’ 무언가를 얻어내기보다 회사와 상생하는 노조를 만들고 싶다는 조합원들의 마음이 있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5-08 15:00:54
진보/보수를 넘어, 기자들이 포괄적인 사실을 취재할 수 있는 좋은 환경(임금, 과로 등)은 만들어야 한다고 본다. 정치적 진영을 따지지 말고 좋은 기사, 좋은 보도로 경쟁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