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가 영화 '걸캅스'를 배급하는 이유?
CJ가 영화 '걸캅스'를 배급하는 이유?
[성상민의 문화 뒤집기] 영화 ‘콜레트’, ‘미쓰백’, ‘허스토리’ 등 여성서사영화에 관람운동하는 관객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타듀 2019-05-09 14:34:37
페미 묻었네. 이 영화 패스. 친구가 예약한것도 취소 시킴. 페미라고 떠들면 볼사람도 안보는건 모르나보네.

적폐청산 2019-05-05 17:07:29
정작 걸캅스측은 이런거로 엮이는거 바라지 않는데 결국 이런 여성계쪽에서

엮어 버리네 ㅋㅋㅋ 이래놓고 망하면 여자 주연 영화라서 망했다고 또 기사 쓰겠지??

웃겨 2019-05-05 16:37:08
영화는 그냥 재미나 작품성으로 판단하지 여성영화는 뭐냐?
페미 메갈 아닌 다음에야 누가 영화보러가면서 그딴걸 따지냐고
감독이 남자니까 배우가 여자니까 이런걸로 영화를 고른다고?? ,, 에휴 답없는 페미들

1256 2019-05-05 11:49:00
관객이 원하는 건 여성이 만들고 여성이 중심이 되는 영화가 아니라 그냥 잘 만들고 재밌는 영화 아닌가

평화 2019-05-05 11:08:23
'자본은 어디까지나 자신의 이익에 충실할 뿐이다.' <<< 맞는 말이다. 그러나 국민의 적극적 참여는 자본의 방향을 바꿀 수 있다. 내가 항상 정치참여를 말하는 것은 진보/보수를 넘어, 참여는 자본의 방향(참여로 인한 민심에 따라)을 취약계층을 돕는 쪽으로 변하게 만들 수 있다. 좌/우를 떠나 참여하라. 그러면 누구나 쉽게 부정부패를 할 수 없는, 공정하고 튼튼한 민주주의 사회가 만들어질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사회에서 (소수에게만 이익이 가는) 독점은 점차 사라질 것이다.